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며느리와 결혼한 시아버지의 놀라운 정체....아들 죽은지 3년 만에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1/04 [11:41]

며느리와 결혼한 시아버지의 놀라운 정체....아들 죽은지 3년 만에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1/04 [11:41]

 

▲ 며느리와 결혼한 시아버지의 놀라운 정체....아들 죽은지 3년 만에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멕시코의 한 중견 정치인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의 부인과 사랑에 빠져 결혼한 사실이 알려졌다
.

 

멕시코 현지 매체인 엘 디아리오 유카탄은 멕시코에서 두 번이나 시장을 지낸 유력 정치인인 라울 오리우엘라 곤잘레스가 지난달 18일 죽은 아들의 부인인 발레리아 모랄레스와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렸다고 최근 보도했다.

 

곤잘레스의 아들이자 모랄레스의 전 남편인 라울 미셀은 20169월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으며, 이듬해인 20175월부터 곤잘레스와 모랄레스는 사랑에 빠져 연인 관계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두 사람의 염문설은 계속해서 제기됐지만 곤잘레스는 이를 전면 부인해왔다. 그 후 곤잘레스는 지난달 18일 결혼식을 올리고 며느리를 아내로 맞아 들였다.

 

모랄레스에겐 전 남편과 사이에서 낳은 아들 2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할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불려야 하게 됐으며, 곤잘레스의 다른 자식들도 형수를 어머니라고 불러야 할 판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곤살레스는 2009~2011, 2015~2018년 멕시코의 주요도시인 테키스키아판의 시장을 지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