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추천여행지]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 “술, 맛있게 익었네”

‘2019 술익은 날 한잔할까?’행사 성료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1/04 [14:25]

[추천여행지]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 “술, 맛있게 익었네”

‘2019 술익은 날 한잔할까?’행사 성료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1/04 [14:25]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 “술, 맛있게 익었네”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완주 대한민국 술테박물관의 술이 맛있게 익었다.

4일 완주군은 지난 2일 대한민국 술테마 박물관이 주관하는 ‘2019 술익은 날’ 행사에 박성일 완주군수, 윤수봉 완주군의회 부의장을 비롯해 관광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료됐다고 밝혔다.

이날 무대행사인 떼창떼춤 한잔해, 막춤경연대회, 국악한마당과 소믈리에가 권하는 대표 우리술 프로그램 일환으로 국가중요무형문화재, 한국와인, 수제맥주, 자연발효식초 홍보행사가 진행됐다.

또한, 이번 행사의 주 프로그램인 가양주와 안주 경연대회 본선행사가 치러졌다.

예선을 치른 9팀의 본선 진출자들이 관광객 평가를 받았고 안주 경연대회에서 대전의 이미리씨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씨는 “집에서 즐겨먹던 안주를 좀 더 여유있게 준비해서 많은 사람들과 나누는 시간이 너무 즐거웠는데 1등의 영예까지 안아 너무 행복한 하루였다”고 전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2020년은 술테마박물관 2단계 사업인 관광휴양지 조성 사업이 본격 착수되는 해이자 개관 5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이다”며 “술박물관이 완주군 남부권역을 대표하는 관광거점지로 육성되어 좀 더 많은 관광객들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여행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