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직원 자발적 참여‘사랑의 헌혈’로 생명 나눔 실천

8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소속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

김창구 기자 | 기사입력 2019/11/08 [09:41]

서울시, 직원 자발적 참여‘사랑의 헌혈’로 생명 나눔 실천

8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소속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

김창구 기자 | 입력 : 2019/11/08 [09:41]
    2019년 상반기 헌혈행사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서울시는 8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시 소속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갖는다고 밝혔다. 서울시 전 기관을 대상으로 희망하는 직원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날 헌혈행사에는 15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며 평소 개인이 헌혈을 하고 보관해 오던 헌혈증을 접수 받고 그 동안 서울시가 헌혈행사를 통해 직원들로부터 기부 받은 헌혈증서 584매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하는 기증식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간 서울시는 2014년 535매, 2016년 517매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증한 바 있다.

서울시는 ’13년 대한적십자사와 ‘사랑의 헌혈 약정’을 체결해 매년 2회에 걸쳐 사랑의 헌혈행사를 꾸준히 실천하고 있으며 헌혈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간 4천여명의 서울시 공무원들이 헌혈에 참여했으며 수요에 비해 부족한 혈액 공급을 군인들에게 의존하는 상황에서 서울시 공무원들이 헌혈을 통해 생명을 살리는 일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매년 사랑의 헌혈행사에 동참한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본 사랑의 헌혈 행사가 시 직원들에게는 공직자로서 나눔을 실천하고 기쁨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시 공무원들이 꺼져가는 생명을 살리는 헌혈 행사에 정기적으로 참여함으로써 행정기관의 모범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