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9일 부산시민공원에서 “함께 걸어요”

제10회 보행자의 날 맞아 걷기행사…보행환경 이해·체험행사 풍성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1/08 [11:26]

9일 부산시민공원에서 “함께 걸어요”

제10회 보행자의 날 맞아 걷기행사…보행환경 이해·체험행사 풍성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1/08 [11:26]
    "제9회 보행자의 날" 행사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국토교통부는 보행교통 개선의 중요성을 알리고 편리하고 안전한 보행환경 확산을 위해 오는 9일 부산시민공원에서 “제10회 보행자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지속가능 교통물류 발전법’에 따라 시행하는 ‘보행자의 날 행사’는 보행교통 개선의 중요성에 대한 범국민적인 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2010년부터 개최되어 올해로 10회를 맞이했다.

제10회 행사를 맞이해 올해는 보행환경개선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부산광역시에서 보행자의 날 행사를 개최하게 된다.

부산시는 지난 9월 보행권리장전 선포와 함께 보행환경개선에 단계적으로 110억원을 투입할 계획을 발표했으며 장애인보호구역 확대, 보도 시공담당 공무원 실명제 등도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부산시는 안전속도 5030을 전국 광역단체 중 첫 도입한 이후, 올해 11월 11일부터 부산 전역 도로에 안전속도 5030을 적용한다.

올해 행사는 ‘모두가 편리하고 안전한 보행’를 주제로 안전속도5030, 이동편의시설 설치 등 국민의 편리하고 안전한 보행을 위한 정책을 소개하고 시민들과 함께 걸으며 걷기행사를 진행한다.

걷기행사는 50km 속도제한 구역인 동평로에서 시작해 30km 속도제한구역인 시민공원로를 거쳐 부산시민공원을 끝으로 마치게 된다.

또한, 시민들의 참여를 높이고자 보행안전 퀴즈·걷기행사 참가자에 대해 경품 추첨을 진행하고 교통안전 가상현실 체험·안전띠체험과 교통약자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이를 통해 보행안전 상식을 공유하고 운전자 및 교통약자 등 다양한 입장에서 보행환경을 이해함으로써 편리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에 대한 범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윤영중 교통안전복지과장은 “걷기를 생활화하는 것은 개인의 건강뿐 아니라 국가차원의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한 교통체계 마련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이며 “국민 모두가 편리하고 안전한 보행을 할 수 있도록 보행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