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태안군, 고품질 쌀 생산에 ‘두 팔 걷었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1/08 [17:25]

태안군, 고품질 쌀 생산에 ‘두 팔 걷었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1/08 [17:25]
    태안군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태안군이 오는 11일부터 12월 20일까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농토배양 중점지도’에 나선다.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태안지역 논 토양의 유기물 함량은 20.5g/kg으로 적정 유기물함량에 비해 낮아, 지속적인 볏짚시용 및 종합적인 농토배양이 필요하나 일부 농가에서 볏짚을 전량 수거하고 있다.

이에 군은 농토배양 지도를 통해 볏짚을 소각하지 않고 논에 되돌려주기 모래논 등 생산력이 낮은 논에 가을갈이하기 규산질 비료 시용하기 등을 적극 홍보한다.

군은 콤바인 수확 시 볏짚을 잘라 깔아놓은 논은 그대로 갈아엎고 볏짚을 자르지 않고 깔아놓은 논은 볏짚을 3~4등분해 10a당 400~600kg 정도로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볏짚을 거둬들인 농가는 퇴·구비를 넣고 18cm이상 깊이갈이를 하면 유기물 분해 및 토양 숙성이 이루어져 건강한 토양을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논에 볏짚을 태우지 말고 논이 얼기 전에 반드시 갈아엎어 주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유기물 보충과 화학비료 절감을 위해 벼 수확 시 볏짚을 논에 썰어 넣고 깊이갈이를 실천하면 농토배양을 통해 고품질 쌀 생산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