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청북도, 평생교육을 통한 일자리 창출 나선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09:01]

충청북도, 평생교육을 통한 일자리 창출 나선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1/18 [09:01]
    충청북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충청북도는 18일 11시 도청 소회의실에서 2019년 충청북도 평생교육협의회를 개최했다.

이 날 회의는 임기만료에 따른 제5기 충청북도 평생교육협의회 위원 위촉장 수여, 2020년 충청북도 평생교육진흥 시행계획 심의 및 충청북도평생교육진흥원 기능강화 방안 연구용역 결과 보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내년 평생교육진흥 시행계획은 ‘일등경제 충북 실현을 위한 생산적 평생교육 체계 구축’을 목표로 총 47개 사업 61억원 규모이며 이는 전년 대비 48%가 증액된 금액이다.

충북도는 도민 1인 1기능 양성을 통한 고용활성화 사업 기업체 연계 및 협력체계 구축 확대 청년 평생교육사 인턴십 지원 사업 농촌, 취약계층 여성 직업교육훈련 등을 신설·확대해 평생교육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한, 도내 평생교육기관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 지원 사업과 평생교육 활성화를 위한 연구 조사 등을 통해 충청북도평생교육진흥원의 역할 확대를 지속적으로 도모해 향후 법인화에 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평생교육이 충북 경제를 이끌어 갈 성장 동력 뿐 만 아니라 163만 도민을 하나로 만드는 구심체 역할을 해야 한다”며 “여가·취미 프로그램 위주였던 평생교육의 패러다임을 생산적 평생교육으로 전환하고 생산적 일자리 및 4차 산업과 연계한 평생교육 예산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