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천시교육청, 내년도 기초학력보장지원 예산 31억 편성

전은술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14:31]

인천시교육청, 내년도 기초학력보장지원 예산 31억 편성

전은술 기자 | 입력 : 2019/11/20 [14:31]
    인천광역시교육청

[더뉴스코리아=전은술 기자] 인천시교육청은 내년도 인천시 관내 초·중·고 대상으로 ‘기초학력보장지원 사업 선택제’를 전면 실시하기 위해 31억의 예산을 편성한다고 20일밝혔다.

‘기초학력보장지원 사업 선택제’는 교당 백만원에서 천오백만원 예산 내에서 학교 상황에 맞는 기초학력 프로그램을 자율 선택해 운영하는 사업이다.

‘기초학력보장지원 사업선택제’는 크게 3가지 사업을 선택할 수 있다. 첫번째는 학습무기력, 학교 부적응, 학습장애 등 복합적 학습 부진 요인에 대한 가능한 모든 프로그램을 지원할 수 있는 두드림학교사업이다. 둘째는 수업 내 보조교사 지원 사업인 친친샘사업이며 셋째는 한글 해득이 더딘 학생들을 조기 지원해 학습 기본도구인 한글로 인한 학습부진이 되지 않도록 지원하는 한글돋움지원 사업이다.

김웅수 초등교육과장 “기초학력지원이란 학생 나름의 속도와 방법으로 행복한 배움과 성장을 하기 위한 여러 가지 걸림돌을 치워 주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학생이 원하는 프로그램으로 학교 적응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학습동기유발을 이끌어내는 것이 2020학년도 기초학력보장의 커다란 지향점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