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행복도시 전주, 시민 행복지수 조사한다

전주시민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시민행복에 대한 패널데이터를 구축하는 작업 시작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1/21 [14:51]

행복도시 전주, 시민 행복지수 조사한다

전주시민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시민행복에 대한 패널데이터를 구축하는 작업 시작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1/21 [14:51]
    전주시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전주형 행복지표를 개발한 전주시가 시민들이 체감하는 행복을 데이터화해 체계적으로 관리키로 했다.

전주시는 전주형 행복지표를 토대로 전주시민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시민 행복에 대한 패널데이터를 구축하는 ‘전주시 행복실태조사 및 정책개발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2016년 다양한 계층과 연령대의 시민들이 행복감을 느끼는 정도를 측정할 수 있는 지표 개발과 시민이 행복할 수 있는 정책 개발을 위해 전북지역 최초로 행복지표를 개발했다.

시는 이번 용역에서 전주시민의 인구사회학적 특성을 반영한 1000여명의 시민패널을 선정해 시간적 추이에 따라 한사람의 행복도가 어떻게 변화해 가는지 체계적으로 구축한 패널데이터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민행복을 패널데이터로 구축하는 것은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시는 이번 용역이 전 세계적으로도 행복분야의 의미있는 사례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12월 초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 1월까지 기존의 행복지표를 현실화·정밀화한 후 약 3개월 동안 선정된 1000여명의 패널을 대상으로 행복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7월까지 결과분석 및 정책연계방안을 마련해 전주시민들에게 최종 결과를 보고할 예정이다.

시는 향후 용역결과물을 토대로 시민들이 행복도를 느끼는 정책에 대해서는 대상을 확대하고 행복도가 낮은 분야에 대해서는 지원을 강화하는 등 실제 정책과 연계해 전만적인 시민 행복지수를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나아가 시는 시민행복실태조사와 정책연계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정부 정부혁신과제 중 하나인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참여민주주의를 극대화의 한 사례이자, 진정한 국민주권을 실현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향후 전주시는 행복조례를 제정하고 장기적으로 행복영향평가를 통해 전주시민의 행복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며 “전주시민이 행복하지 않은 영역에 정책 개발 및 예산편성으로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