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칼럼] 간첩 임헌영이 만든 [백년전쟁]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3:18]

[지만원 칼럼] 간첩 임헌영이 만든 [백년전쟁]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2/02 [13:18]

간첩 임헌영이 만든 [백년전쟁]

 

 

▲ 지만원 박사     ©더뉴스코리아

역사 다큐 [백년전쟁] 이승만과 박정희를 허위사실로 모략한 반국가 문화공작의 전형이다. 이승만 박정희는 누가 뭐라 해도 세계가 인정하는 위인이다. 특히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세계 지도자들의 평가는 대단하다.

 

반면 백년전쟁 제작자 임헌영은 간첩이었고, 그 아버지는 붉은 보도연맹 사건으로 처형되었다. 대한민국에 앙심을 먹은 좀비급 인생인 것이다.

 

키신저: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이 동시에 이루어지기란 어렵다. 러시아가 동시에 하려다 붕괴되지 않았나. 박정희의 판단이 옳았다. 19-20세기에 무력으로 정권을 잡아 나라를 구한 혁명이 5개다. 일본의 명치유신, 터키의 게말파샤, 이집트의 나세르, 페루의 벨라스코, 한국의 박정희다. 이중 경제기적을 이룩한 혁명은 오직 5.16이다.

 

엘빈토플러(3의 물결): 민주화는 산업화가 끝나야 가능한 것이다, 자유는 그 나라 수준에 맞게 제한돼야 한다. 이를 놓고 독재라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박정희 모델은 세계가 본받고 싶어 하는 모델이다.

 

폴케네디(강대국의 흥망): 박정희는 세계 최빈국의 나라를 불과 20년만에 세계적인 경제국가로 키웠다.

 

푸틴: 박대통령에 관한 책은 다 구해 달라. 그는 나의 모델이다.

 

아이젠하워: 박정희가 있었기에 한국은 공산주의 의 마지노선을 지켜낼 수 있었다.

 

리콴유: 박대통령이 눈앞의 이익만 좇았다면 현재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이다. 말레지아의 마하티르 전 총리와 캄보디아 훈센총리도 박대통령 추종자로 유명하다.

 

등소평: 박정희는 나의 멘토다.

 

후진타오:나는 새마을 운동을 공부한 사람이다. 상당수의 중국인들이 박정희를 존경한다.

 

김정일:옛날에는 유신이다 해서 비판이 많았지만 새마을운동 덕에 경제가 성장한 건 사실 아니냐. 서울은 도쿄보다 더 훌륭한 도시로 조선의 세계적인 자랑거리다.

 

대부분 국민은 [백년전쟁]에 무관심

 

이승만 대통령은 당시 세계 정체의 리더들 중 학력이 가장 화려한 리더였고, 소련의 야욕에 맞서 조선에 무관심한 미국의 힘을 이용해 대한군국을 세웠다. 이 이상 위대할 수는 없다. 이런 이승만과 박정희를 인간 이하의 파렴치한 인격으로 비하하고 악마로 몰아가는 음해물이 바로 [백년전쟁]이다. [백년전쟁]2013.7. 이후 방통위에 의해 방영이 중단되었지만 이번 대법원에 들어 찬 빨갱이 대법관들이 1,2심의 판결을 뒤집고 얼마든지 방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내용 반박에서 그치지 말고 제작자에 대한 융단폭격 가해야

 

대부분의 국민들은 정치 마당 광화문 사태에 집중하느라 이 [백년전쟁] 사태에 대해 관심이 없고 이인호 선생과 류석춘 교수 등 극히 일부 인사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게 고작이다. 이 두 사람이 내고 있는 목소리는 [백년전쟁]의 내용은 모두가 가짜이고 모략이고 대한민국을 허물기 위한 것이데 어찌 대법원이 이럴 수 있느냐, 이것을 자주 방송하라 하는 것은 국민에게 유해물질을 먹으라고 선동하는 꼴이다, 이런 요지의 항의다. 그러나 이는 방어다. 방어에도 전략이 있다. 가장 효과적인 방어는 공격이다. 이 적화공작용 다큐를 만든 임헌영의 정체를 알리는 것이 공격의 핵이다.

 

임헌영(임준열)은 간첩, 부친 임우빈은 보도연맹 빨갱이로 처형

 

임헌영은 부자가 빨갱이다. 애비 임우빈은 보도연맹에 관련해 처형당하고 그 자신은 대한민국에서 기생한 최대규모의 간첩단 사건 남민전의 중심 인물로 1심에서 징역 15, 2-3심에서 5년형을 선고받았다. 대한민국과 이승만과 박정희에 대한 가문적 증오심이 [백년전쟁]의 모략물에 표현돼 있다. 이 자체로 [백년전쟁]은 객관성이 없는 한풀이 수단인 것이다. 우리는 이것을 부각시켜 널리 알려야 한다.

 

2019.11.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외부 필자의 기고는 <더뉴스코리아>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지만원 칼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윤희숙 극찬 “보수 업그레이드”....주호영은 점수 까먹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만원 칼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