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창원시, 4분기 주민등록 사실조사 실시

3일부터 12월 30일까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10:20]

창원시, 4분기 주민등록 사실조사 실시

3일부터 12월 30일까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9/12/03 [10:20]
    창원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창원시는 주민등록사항과 실제 거주사실 등을 일치시켜 효율적 행정 및 주민생활의 편익증진을 위해 3일부터 30일까지 28일간 ‘4분기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민등록 사실조사는 제3자의 거부불명등록 요청 민원 접수된 자, 주민등록을 하지 않거나 사망 후 주민등록이 말소되지 않은 자, 주민등록표의 기재내용과 가족관계등록부 기재내용이 상이한 자, 허위 전입신고자 및 거주지 변동 후 미신고자, 교육기관에서 요청한 중학교 배정목적의 위장 전입 대상자의 실거주 여부에 중점을 두고 실시될 예정이다.

이에 시는 사실조사 기간 동안 읍·면·동별 담당공무원 또는 통장과의 합동 조사를 통해 해당 세대를 방문해 주민등록사항과 실제거주 사실여부를 조사하고 조사 결과 무단전출자, 허위신고자는 최고·공고 등의 절차를 거쳐 직권조치한다. 말소·거주불명 등록된 자는 재등록할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기간 동안 과태료 부과대상자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자진 신고할 경우 과태료 부과금액의 최대 3/4까지 경감 받을 수 있다. 궁금한 사항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문의하면 더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김성호 자치행정과장은 “사실조사가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세대 방문 시 다소 불편하더라도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정감사] “최근 2년간 도난문화재 회수율 0.2% 불과” 김수민 의원, 문화재청 도난 사실 숨기기 급급 지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