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경, 야간 노화도 응급환자 2명 헬기ㆍ경비정이용 잇따라 긴급이송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2/08 [10:09]

완도해경, 야간 노화도 응급환자 2명 헬기ㆍ경비정이용 잇따라 긴급이송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2/08 [10:09]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지난 7일 야간 완도군 노화도 응급환자 2명을 헬기와 경비정을 이용하여 잇따라 긴급 이송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7일 오후 5시 32분경 노화도에서 평소와 다르게 말이 없고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여 아들의 권유로 노화보건지소를 방문, 보건의 진료결과 뇌출혈이 의심된다는 환자 A씨(남, 69세)와 10시 26분경 고열로 인한 폐렴이 의심되는 환자 B군(남, 25개월) 보호자가 완도해경 상황실로 긴급이송 요청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목포항공대 헬기를 지원요청하고 경비정을 급파, 환자 A씨는 6시 28분경 헬기에 탑승하여 20분간 비행 후 목포항공대에 도착, 환자 B군은 10시 54분경 경비정에 탑승 후 11시 10분경 땅끝항으로 안전하게 이송하여 각각 안전하게 119에 인계하였다.


한편 환자들은 목포와 해남소재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완도해경은 227명의 응급환자를 긴급 이송하였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포커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달서병 선거사무소 개소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