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그때 배우병 있었다”

‘라디오스타’ 황우슬혜, ‘청담동 선캡녀’로 이름 날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4:09]

“그때 배우병 있었다”

‘라디오스타’ 황우슬혜, ‘청담동 선캡녀’로 이름 날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1/14 [14:09]
    MBC ‘라디오스타’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배우 황우슬혜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청담동 선캡녀’로 유명했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이처럼 그녀는 신인 시절 흑역사를 셀프 방출하는 등 엉뚱한 매력으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오는 15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영화 ‘히트맨’의 주역들인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출연하는 ‘일찍 일어나는 배우가 히트한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황우슬혜가 신인 시절 흑역사를 방출한다.

어느덧 데뷔 12년 차가 된 그녀는 “그때 배우병 있었다”라는 솔직한 발언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이어 그녀는 “선캡 쓰고 청담동 뛰어다녔다”고 덧붙여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황우슬혜가 권상우와의 공통점을 발견해 관심을 끈다.

혀 길이 탓에 발음 문제로 지적을 많이 받았다고. 이를 듣던 김국진이 “혀에 대해서 다년간 연구했다”며 혀 길이 논쟁을 펼쳐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황우슬혜의 엉뚱하고 털털한 매력에 정준호 역시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정준호가 촬영장 에피소드와 함께 “황우슬혜가 밥을 잘 먹는다”며 무한 칭찬을 보낸 것. 끊임없는 칭찬의 굴레에 빠진 황우슬혜의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이 웃음을 더한다.

황우슬혜가 ‘2만 시간의 법칙’을 실천 중이라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녀가 ‘1만 시간’을 훌쩍 넘어 ‘2만 시간’까지 투자해 몰두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이어 그녀는 그 노력을 무색하게 만든 허망한 댓글을 보고 눈물을 흘렸던 경험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황우슬혜는 최근 한밤중에 오열한 사연도 고백한다.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그녀는 오열하다 갑자기 폭소하는 등 예상치 못한 전개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청담동 선캡녀’로 유명했던 황우슬혜의 엉뚱한 흑역사 썰은 오는 15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포커스] 윤창중 전 대변인, 4·15 총선 '대구 동구을' 무소속 출마...“배신의 정치 끝내겠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