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 대구 방문

14일부터 중국 강소성, 하남성 지역 동계 수학여행단 1,088여명

강문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5:54]

대규모 중국 수학여행단 대구 방문

14일부터 중국 강소성, 하남성 지역 동계 수학여행단 1,088여명

강문형 기자 | 입력 : 2020/01/14 [15:54]
    대구광역시

[더뉴스코리아=강문형 기자] 대구시에서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한국과 중국 양 국의 학생들을 통한 문화교류로 상호간의 이해와 우애를 증진하기 위해 대구로 유치해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를 가진다.

대구시와 대구관광뷰로는 14일부터 오는 20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중국 강소성·하남성 지역 초등학생과 중학생 1,088여명이 대구를 찾아 3일간 체류하며 지역 청소년들과 한·중 문화교류행사를 개최하고 대구관광을 즐기는 고부가가치 관광을 즐긴다.

대구를 방문하는 이들은 중국 산동성 석도항과 강소성 연운항에서 출발, 인천항을 통해 1차로 488여명이 16일 2차로 600명이 나뉘어 입국하는 단체로 대형버스 27대에 달하는 대규모 인원이 2박3일간 대구를 방문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초청된 중국 수학여행단은 대구에 머무르는 동안 주요 관광명소인 시민안전테마파크, 땅땅치킨 치킨만들기 체험, 계명대학교 투어, 방짜유기박물관을 둘러보고 16일과 20일 2회에 걸쳐 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지역 구남중학교, 북대구초등학교 200여명의 학생들과 ‘한·중 청소년 문화예술 교류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한·중 청소년 교류행사에는 양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채워진다.

중국 학생들은 무술‘쿵푸부채’, 종이공예‘묘수생화’, 전통무용, 단체 체조‘킥복싱’ 등을 선보이고 한국 학생들은 해금연주, 난타, 태권도 공연, 사물놀이, 오카리나, 케이팝 댄스 등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근 중국인 단체 관광객은 중국 정부의 방한 단체관광 금지조치를 일부해제 및 허용 확대에 따른 방한 관광시장이 회복조짐을 보임에 따라 대구시는 기존 중국의 저가 덤핑관광에서 탈피하고 중국 현지 민간단체의 교류 확대 및 문화·예술·교육·스포츠를 관광에 접목한 고품격 관광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특수목적 관광상품을 활용한 중국 단체관광객은 동·하계 수학여행단 2,700여명, 기업 인센티브 관광 1,400여명, 대구FC연계 스포츠 교류 600여명, 민간 협회 교류를 통해 800여명 등 5,500여명을 대구로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중국 관광객의 대구 방문객수는 2019년 10월 기준 54,719명으로 전년도 38,143명 대비 43.4%증가했으며 대구 국제공항 중국인 입국객 19,310명으로 전년도 11,493명 대비 68% 증가함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주력시장이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앞으로도 대구시는 틈새 관광시장을 겨냥해 문화, 예술, 스포츠, 교육 테마로 다양한 상품개발을 통해 대구를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차별화 된 중국 관광객 유치 핀셋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성영, 통합당 대구시당 공동 선대위원장 “홍준표 정조준 하겠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