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증후군 관리 어르신들 건강 지킴이 나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16:34]

설 명절증후군 관리 어르신들 건강 지킴이 나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1/22 [16:34]
    포항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포항시는 지난 21일 의료취약 지역인 기계면 미현리 경로당에서 근골격계 전문병원 의료진과 심뇌혈관질환, 구강관리, 치매예방관리를 위한 나눔병원 전담 보건팀이 협력해 어르신들의 명절증후군의 근골격계관련 질환 관리 및 예방을 위해 의료지원을 실시했다.

시는 의료취약지역을 보다 더 자주 찾아가서 농어촌 지역 특성에 맞게 물리, 재활치료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등 주민과 밀착된 보건의료서비스를 강화할 예정이다.

천목원 북구보건소 보건정책과장은 “아직도 농어촌 오지마을에서는 고령의 어르신들이 여러 가지 사정으로 시내 의료기관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의료취약지역 오지마을 주민들을 직접 찾아가서 보건의료 서비스를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 포커스] 박성민 한국당 예비후보, 대구 동구갑 출마 선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