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강효상 논평] 유승민 의원의 결단에 감사한다! TK 압승과 문재인 정권 심판의 기폭제 마련됐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6:37]

[자유한국당 강효상 논평] 유승민 의원의 결단에 감사한다! TK 압승과 문재인 정권 심판의 기폭제 마련됐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2/10 [16:37]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오늘 불출마를 선언하고 자유한국당과의 신설 합당을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저지해야한다는 대의를 위해 스스로를 내려놓겠다는 유 의원의 충정을 높이 평가합니다. 황교안 대표도 얘기했듯 정말 ‘귀한 결단’입니다.

 

보수의 본산인 대구·경북은 탄핵에 대한 충격이 가장 컸던 지역입니다. 때문에 저는 보수통합의 물꼬를 트는 방법은 유 의원이 대구 출마 계획을 내려놓고 스스로의 거취를 결단하는 것 뿐이라고 강조해온 바 있습니다.

 

유 의원의 결단이 대구·경북 압승의 기폭제가 되어 보수우파에 대한 지지세가 충청·강원을 거쳐 수도권까지 퍼져나갈 것입니다.

 

유 의원이 “대구가 낡은 보수의 온상이 아니라 개혁의 심장이 되기 바란다”고 밝혔듯이, 대구경북은 독립운동과 민주화에 앞장섰던 자랑스런 역사처럼 개혁의 중심이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유 의원의 바람은 남은 후배 정치인들이 이뤄드릴 것입니다.

 

친문좌파로 똘똘 뭉쳐있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야 할 보수 야권이 사분오열되어있다면 결과는 뻔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며칠 전 황 대표가 불리한 조건을 수용하고 종로 출마를 선언한 것을 시작으로, 오늘 유 의원의 결단까지 친문독재 종식을 위한 큰 퍼즐조각들이 맞춰졌습니다.

 

이번 총선은 망국(亡國)행 급행열차를 멈출 마지막 기회로, 절대 져선 안될 싸움입니다. 대구에서 낙동강방어선을 지켜내고 인천상륙작전으로 역전했던 6.25 전쟁 때와 같습니다.

 

문재인을 막아달라는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과 자유우파의 단결된 힘을 모아 풍전등화에 놓인 자유대한민국을 지킵시다.

 

2020. 2. 9.
자유한국당 대구달서병 (前)당협위원장
국회의원 강효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 포커스] 박성민 한국당 예비후보, 대구 동구갑 출마 선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