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매거진 빅이슈 221호 커버 장식

손담비, 빅이슈에 재능기부."연기자 전향 10년, 꾸준히 하길 잘했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4:30]

손담비, 매거진 빅이슈 221호 커버 장식

손담비, 빅이슈에 재능기부."연기자 전향 10년, 꾸준히 하길 잘했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2/14 [14:30]

출처: sm엔터테인먼트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나 혼자 산다’에 돌아오는 손담비가 매거진 빅이슈의 커버를 장식했다.

가수 겸 배우로 활발히 활동 중인 손담비가 14일 발간된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빅이슈의 표지모델로 나섰다.

손담비는 홈리스 출신 판매원의 자립을 돕는 빅이슈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선뜻 표지모델에 동참했다고 알려졌다.

이번 화보에는 손담비의 당당한 애티튜드가 담겨 시선을 사로잡는다.

화보 속 손담비는 노란색 수트와 드레스, 라이더 재킷과 진을 각기 다른 매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손담비는 연기자 전향 10년 만에 ‘인생 캐릭터’라는 극찬을 받은 KBS ‘동백꽃 필 무렵’의 향미와의 만남에 대해 “꾸준히 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냥 있었더라면 이 작품이 내게 왔을까 싶다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고 캐릭터에 몰입하려고 노력했다 이런 와중에 동백꽃이 들어와 꽃을 피웠다고 생각한다”라는 소회를 밝혔다.

또 손담비는 지난 1월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로 ‘허당미’ 넘치는 일상을 공개하며 '멍담비'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손담비는 가수와 배우 활동을 치열하게 이어온 것과 달리 느슨한 일상에 대해 “어느 순간부터 나를 못 챙긴다는 느낌이 들어 여유롭게 살자고 생각했다 그래서 평상시 느린 거 같다”며 “20대 땐 내 생활이 하나도 없었다 한 번도 나 자신을 위해 뭘 해본 적이 없다 그런 일상에 질렸다”고 돌아봤다.

방송에서 크기가 맞지 않는 스마트폰 케이스를 사용해 화제가 되었던 손담비는 “임시로 쓰던 건데 캡처될 줄 몰랐다 이럴 일인가 싶었다”며 폭소를 터트리기도 했다.

‘나 혼자 산다’ 첫 출연으로 호응을 이끌어낸 손담비는 14일 오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 333회에 다시 한 번 출연해 ‘망손 탈출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손담비가 커버를 장식한 빅이슈 221호에는 커버스토리 외에도 SBS ‘스토브리그’에서 신인 투수 유민호 역을 맡으며 ‘꽃미남 투수’로 화제가 된 배우 채종협의 인터뷰를 비롯해, 의도하지 않더라도 일상에서 차별의 주체가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지는 특집 ‘선량한 차별주의자와 혐오표현’, 게이 신혼부부 김용민과 소성욱의 인터뷰, 전주시 선미촌의 책방 ‘물결서사’ 운영자 인터뷰 등이 담겨 있다.

빅이슈는 서울 시내에서는 지하철역 앞이나 거리의 판매원을 통해 구입할 수 있고 지방에서는 정기 구독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 구매는 빅이슈코리아 온라인샵과 알라딘 등의 온라인 서점에서 가능하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檢, 이재명 파기환송심서 벌금 300만원 구형.... 다음달 16일 결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