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작년에 ‘신종 코로나’ 발원지 중국 우한에 교회 설립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2:49]

신천지, 작년에 ‘신종 코로나’ 발원지 중국 우한에 교회 설립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2/21 [12:49]

 

▲ 신천지, 작년에 ‘신종 코로나’ 발원지 중국 우한에 교회 설립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대구
경북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신천지 교회가 지난해 중국 우한에 교회를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공식 홈페이지 신천지 연혁에 이런 사실이 담겼다.

 

여기에는 보면 10개월 만에 103,764명이 수료, 하나님의 능력이 나타나라는 표현 아래 2019년 신천지 교회와 관련된 연혁이 적혀있다. 여기 거론된 해외 설립 교회에 중국 무한교회도 포함됐다. 무한(武汉우한)은 중국 후베이성에 위치한 신종 코로나 발원지다.

 

이에 따라 신천지 교회 내 신종 코로나 집단 감염과 중국 교회 간 관련성에 대해서도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경북 청도군의 대남병원에선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친형 장례식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교회의 기도방식은 맨바닥에 몰려 앉아 기도를 하는 예배 방식 등도 신천지 교회를 중심으로 한 집단 감염의 원인 중 하나로 꼽혀왔다. 이단 신천지가 지난해 중국 우한에 교회를 설립한 것으로 파악 돼 논란이다

 

신천지 교회는 앞서 교계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기성교단에서 쌓아온 편견에 기반해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거짓 비방을 유포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교회를 둘러싼 의혹 제기에 입장을 밝혔으나 대구,경북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성영, 통합당 대구시당 공동 선대위원장 “홍준표 정조준 하겠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