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특산품] 남원 쌀, 제주도민 입맛 사로잡는다.

남농영농미곡종합처리장 Rice-up시설현대화로 연간 500여톤 제주도 공급 개척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2/28 [13:05]

[지역특산품] 남원 쌀, 제주도민 입맛 사로잡는다.

남농영농미곡종합처리장 Rice-up시설현대화로 연간 500여톤 제주도 공급 개척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2/28 [13:05]

 

남농영농미곡종합처리장 Rice-up시설현대화로 연간 500여톤 제주도 공급 개척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남원시는 남농영농조합법인이 최근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추진하는 백미, 찹쌀, 현미 등 전국 공급업체로 선정, 올 3월부터 내년 2월말까지 연간 500여톤을 신규 공급하는 판로망을 개척하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남원시는 지난 2016년부터 전 미곡종합처리장을 대상으로 시설현대화를 추진해왔다.

더불어 농촌 노동력 부족에 따른 가을철 안정적 산물벼 출하와 고품질쌀 안정적 유통시설 확충을 위해 벼 투입구 확충과 건조·보관시설, 도정시설 등에 대해 대대적으로 시설현대화를 추진한 바 있다.

특히 시는 지난해에는 남농영농조합법인에 ‘전북쌀 Rice-up 프로젝트 지원’ 공모 사업을 유치, 2002년 RPC 운영이후 최초로 시설현대화를 추진하기도 했다.

시에서는 급변하는 농업환경과 농산물 소비시장의 다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 지난해 남농영농법인에 국비 2억1,00만원, 시비 6,300만원, 자부담 1억4,700만원 등 총 사업비 4억2,000만원을 투자해 도정시설, 색체선별기, 컨트롤시스템 등 획기적인 설비를 갖췄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미곡종합처리장 시설현대화는 안정적 식량산업의 필수적인 기반 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이며 “서울 수도권에서 제주까지 남원 최초로 전국 고품질쌀 공급망도 개척하게 된 만큼 농업·농촌 경쟁력 향상과 식량산업이 새롭게 발전하는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지역특산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속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