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맛집] 작은 마을, 큰 맛 집 ‘배바우손두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3/11 [15:54]

[전국맛집] 작은 마을, 큰 맛 집 ‘배바우손두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3/11 [15:54]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충북 옥천군의 가장 작은 면소재지 안남에 있는 큰 맛 집이 순두부 요리로 인기다.

정갈한 상차림에 기분 좋고 기막힌 순두부 맛에 깜짝 놀라 엄지 척하게 하는 바로 ‘배바우손두부’ 다.

시원하고 얼큰한 해물순두부, 들깨와 굴의 담백한 맛을 입 안 가득 느낄 수 있는 들깨굴탕순두부 그리고 온 가족이 둘러 앉아 함께 즐길 수 있는 해물두부전골이 대표 메뉴다. 이 모든 맛의 기본은 바로 안남면에서 재배한 콩으로 직접 만든 순두부다.

주인장 김나영씨는 “제 음식 솜씨보다 지역에서 나는 콩, 들깨, 나물 등 좋은 식재료 때문에 손님들이 맛있다고 하세요”라고 말하는 겸손한 아낙네다.

김씨는 25년 전 남편을 따라 안남면으로 귀농했다. 음식점 운영은 20년 남짓이다. 처음에는 그다지 주목받는 음식점이 아니었는데 청정 안남에서 생산된 농산물로 음식을 만들다 보니 손님이 하나 둘 늘었다고 한다.

또 그 맛이 손님 입에 오르다보니 지난 2015년 충청북도 ‘밥맛 좋은 집’에 선정됐고 옥천군 모범음식점에도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렇게 되기까지 마을에서 정미소를 운영하고 있는 남편의 공이 컸다.

서울에서 직장 생활 중에 부인을 만나 고향으로 돌아온 남편은 식당 인근에서 정미소를 운영 중이다. 그래서 음식점에서는 지역에서 생산한 기장, 수수, 현미, 흑미 등 곡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안남면은 옥천군 총면적의 5.9%(31.78㎢)를 차지한다. 인구 역시 1400여 명으로 9개 읍면 중 가장 적다. 농심 가득한 이 작은 고장에 주말, 휴일이면 배바우손두부를 찾는 이들로 거리가 북적인다.

이 마을에는 유명 관광지가 두 곳이나 있다. 한반도 지형을 980분의 1로 축소한 멋진 광경을 볼 수 있는 둔주봉 전망대와 50만㎡땅에 메타세쿼이아, 낙엽송, 잣나무, 편백나무 등 10만여 그루가 숲을 이루고 있는 화인산림욕장이다.

군 관계자는 “순두부 한 그릇 배불리 먹고 자연을 벗 삼아 힐링 여행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청정 안남이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전국맛집 관련기사목록
[속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