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을’ 정상환 예비후보.... “홍준표 낙선시킬 자신있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10:23]

‘수성을’ 정상환 예비후보.... “홍준표 낙선시킬 자신있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3/13 [10:23]

▲ ‘수성을’ 정상환 예비후보.... “홍준표 낙선시킬 자신있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미래통합당 정상환 대구 수성을 예비후보가 12일 홍준표 전 대표의 수성을 무소속 출마를 환영한다면서 구시대 거물일 뿐이라며 평가절하 했다. 경남 양산 공천에서 배제된 홍 전 대표는 무소속으로 대구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정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미래통합당을 중심으로 보수야권이 뭉치고 있는 상황에서 홍 전 대표는 당이 요구하는 험지출마를 거부하고 자신의 당선 가능성만 생각하는 구시대정치인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정치인은 모름지기 왜 정치를 시작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 즉 안목이다안목은 없고 오직 대통령병에 집착한 노욕에 불과할 뿐이다. 수성을 출마에 앞서 다시 한번 안목을 헤아려 보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정 예비후보는 홍 전 대표는 국회의원, 도지사,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까지 지낸 사람이다. 이런 경력을 가진 분이 서울의 험지 출마도 못할 정도로 담대함이 없다면 무엇을 한다는 것인가?”라며 홍 전 대표를 선거에서 낙선시킬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홍 전 대표는 대구출마의 명분으로 문재인 정부를 잡을 사람이 대한민국에서 자신 밖에 없고, TK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다음으로 정권을 가져올 사람이다고 했는데 이는 오만함의 극치이고 출마의 명분도 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정 예비후보는 엘리트 검사 출신으로 인천지검 부천지청장, 주미 한국대사관 법무협력관(외교관)을 거쳐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 추천 차관급 공무원인 국가인권위 상임위원 등을 역임했다. 주미대사관 외교관이나 국가인권위 상임위원의 경우 평범한 검사는 어려운 자리다.

 

 

 

 

기업/인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땀범벅 된 윤미향 회견 지켜본 이용수 할머니..."줄줄 써가지고 그게 뭔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