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여행지] 강화군, 석모도 만남의 광장 등 시설 조성 본격화

수려한 자연경관과 빼어난 조망으로 강화군 랜드마크 기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3:56]

[추천여행지] 강화군, 석모도 만남의 광장 등 시설 조성 본격화

수려한 자연경관과 빼어난 조망으로 강화군 랜드마크 기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3/23 [13:56]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석모도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빼어난 조망을 활용해 ‘석모도 만남의 광장’ 및 ‘석모도 수목원~휴양림 데크’를 조성한다고 23일 밝혔다.

강화군은 지난 2017년도 석모대교 개통 이후 많은 관광객이 석모도를 찾고 있으나, 대규모 방문객을 맞이할 시설이 부족했다. 이에 군은 관광기반시설 정비 및 확충으로 주민소득 향상과 지역균형발전을 촉진시키고자 석모대교 인근에는 만남의 광장, 공영주차장, 공중화장실, 전망대 등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석모도 자연휴양림에는 수목원~휴양림 구간 데크 시설을 조성한다.

지난해 공영주차장 조성공사, 조경 식재공사, 석모대교 가로등 설치공사를 착공했으며, 올해에는 만남의 광장, 공중화장실, 전망대, 광장~주차장 연결 데크 등을 추진한다. 석모도 자연휴양림에는 ‘수목원~휴양림 구간’ 산책로를 ‘무장애 길(경사로)’로 조성해 휠체어나 유모차 등이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도록 조성한다.

유천호 군수는 “석모도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활용한 관광자원 개발, 주차장 확보, 화장실 등 편의시설을 조성해 석모도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며 “앞으로도 접경지역 관광자원을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맛집/여행/특산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머리에 바람 들어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