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여행지] 단양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야간경관으로 볼거리 확충!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4:38]

[추천여행지] 단양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야간경관으로 볼거리 확충!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3/23 [14:38]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천혜의 자연환경에 더해 총천연색으로 빛나는 야간경관이 관광1번지 단양의 밤을 낮보다 아름답게 만들 전망이다.
단양읍 상상의 거리 일원에는 지난 16일부터 36㎡(가로 30m, 세로 1.2m) 넓이의 미러미디어의 시범 운영을 진행하고 있다.
단양강을 배경으로 ‘사랑하는 너와, 단양오길 참 잘했다’라는 감성 문구와 함께 강에 서식하는 물고기와 개구리, 식물들을 영상으로 표출하며 주변의 녹색쉼표, 다누리아쿠아리움의 LED 조명과 어우러진 야경은 빛의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오는 4월 8일까지 오후 6시 30분부터 12시까지 노출되는 미러미디어 영상은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반응이 좋은 영상을 선정해 매주 주말과 성수기 기간 상영하며 자연스럽게 단양 도심으로 관광객의 야행(夜行)을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야행 관광객의 증가는 군이 지향하는 체류형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기대할 수 있어 중부권 최대 관광1번지 도약에도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류한우 단양군수가 올해 신년사에서 밝힌 야경의 관광자원화 적극 추진에 따라 군은 올해 상반기 ‘달빛 야간팔경 조성사업’에 1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야간경관 활성화를 위해 군 도심을 대표하는 고수대교를 중심으로 삼봉2터널부터 상진리 관문까지 4.7km의 구간에 밤에 더 빛나는 야경왕국을 조성한단 계획이다.

특히, 380m 길이의 고수대교는 남한강과 소백산맥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을 품고 있을 뿐만 아니라 단양의 중심에 위치해 교각의 형태미를 부각시키고 자연과 조화되는 빛을 선사할 수 있는 야간경관을 접목해 단양 야경의 절정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물로 쏘아지는 써치라이트와 레이저 등 5000k의 조명을 통해 부산의 광안대교, 군산 물빛다리를 연상할 정도로 화려한 고수대교를 연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다누리센터, 수변무대, 나루공연장, 모노레일 승차장, 하상주차장 계단 등을 따뜻하게 연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조형물과 고보조명을 사용한다.

삼봉2터널에는 도담삼봉 야경 조형물을, 상진터널∼천주터널 구간에는 구석기 시대 조형물을 활용해 관광지 홍보 효과도 창출하며 상진리 관문과 수변로에는 달, 별, 감성간판 조명을 사용해 새로운 볼거리를 조성하고 힐링 공간으로 재구성할 계획이다.

더 아름다운 수변무대의 경관을 위해 강을 튀어 오른 듯 조성된 쏘가리 조형물에 2억 원을 투입해 광섬유 조명을 입히며, 지난 해 도전2교, 삼봉대교 등 19개소에 설치한 경관조명의 유지보수에도 나선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추천여행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속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