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5개 시‧군 선정

군산, 남원, 진안, 고창, 무주 5개 시군 선정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16:57]

전국 최초!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5개 시‧군 선정

군산, 남원, 진안, 고창, 무주 5개 시군 선정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3/25 [16:57]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전라북도는 ‘시·군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구축’을 희망하는 시·군을 대상으로 3월 25일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 구축 선정 심사를 거쳐 5개 시·군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는 지난 2월 11일 사전설명회를 개최하여 지역 기반 사회적경제 역량 강화를 위해 행정과 사회적경제기업, 주민의 가교역할을 담당할 시·군 중간지원조직의 조속한 구축 필요성을 공유하고 2월 17일부터 3월 16일까지 공모, 3월 19일부터 23일까지 현장확인과 3월 25일 최종심사를 거쳐 군산시, 남원시, 진안군, 고창군, 무주군을 최종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5개 시·군 중 군산시와 진안군은 사회적경제 지원조직을 신규 설립하여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 및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한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남원시와 고창군은 기존 공동체지원센터에 사회적경제 전담팀을 구성, 공동체사업과 사회적경제사업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무주군은 전담직원을 채용하여 지역의 사회적경제 역량을 끌어올리고 추후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중간지원 설립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시·군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이 구축되면 지역 단위 사회적경제 네트워크 구축으로 지역 공동체가 활성화되고 통합마케팅 지원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전문성·지속성이 강화되어 지역사회 문제해결은 물론 생활경제에서 누구나 체감하는 사회적경제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전라북도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으로는 전북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전북 사회적기업·협동조합 통합지원센터 2곳이 있으며 시·군은 전주시, 익산시, 완주군 3곳에서 운영 중이다.

나석훈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시·군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이 지역단위 사회적경제 역량을 모으고 전북도가 가진 우수한 사회적경제 네트워크과 자원을 바탕으로 민‧관이 서로 협력하고 힘을 모아 사회적경제의 성장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성영, 통합당 대구시당 공동 선대위원장 “홍준표 정조준 하겠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