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이재욱 차관,강원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현장 점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22:19]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강원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현장 점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3/25 [22:19]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이재욱 차관은 3.25.(수) 오후 강원도 화천군 광역울타리(파로호 남측) 등을 방문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황을 점검하였다.

현재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강원도에서만 191건(철원 23, 화천 168) 발생하였고, 3월부터 매개체 활동과 영농 작업이 본격화되고 있어 바이러스 확산 위험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이 차관은 현장 관계자에게 양돈농장으로 ①매개체, ②차량, ③사람에 의해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점검을 강화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①지속적인 축사 내·외부 세척·소독, 구서·구충작업과 함께 3월까지 울타리, 조류차단망 같은 방역시설을 완비하고,
②축산 관련 차량의 농장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는 한편, ③돈사 앞 전실에서 손 씻기, 장화 갈아신기와 같은 방역 기본 수칙이 반드시 준수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아울러, 이 차관은 야생멧돼지 이동 차단을 위한 광역울타리를 신속히 보강하고, 번식기가 시작된 야생멧돼지를 집중 포획하여 개체수를 최대한 제거해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또한, 현재 파주·연천·철원·화천까지 광범위하게 오염지역이 확산되고 있는 만큼,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출지역 중 차량 소독이 어려운 곳에 항공방제, 인력 투입 등 가용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해 줄 것을 강조하였다.

이 차관은 현장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한편, 영농작업과 매개체 활동, 멧돼지 출산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재발생 방지를 위해 3월 내 농장 차단방역을 최고 수준으로 높여 주기를 재차 강조하였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속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