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대구시당 논평] N번방, 박사방 등 반인륜범죄 일벌백계해야

선진국 경우 750년형 등 종신형 해당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09:37]

[더민주 대구시당 논평] N번방, 박사방 등 반인륜범죄 일벌백계해야

선진국 경우 750년형 등 종신형 해당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3/26 [09:37]

N번방, 박사방 등 텔레그램을 통한 성착취는 천인공노할 잔혹한 범죄행위다. 텔레그램이라는 프로그램의 서버가 외국에 있다는 점을 악용하여 그간 무자비하게 아동, 청소년 등 약자를 대상으로 악랄한 범죄를 저지른 이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로 일벌백계해야한다.

 

언론을 통해 만천하에 드러난 이들의 범죄행각에 전 국민이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N번방, 박사방등의 운영자와 참여자 모두 엄정한 수사와 신상 공개요청에 대한 강력한 국민의 요구가 쏟아졌다.

 

대통령 역시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밝히며 경찰에 특별조사팀 구축은 물론 이를 중대 범죄로 인식하고 운영자 및 회원 전원을 철저히 수사하여 엄벌에 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성범죄는 인격살인이다. 이미 앞서 웹하드 카르텔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의 피해영상물이 음지에서 반복 재생산되며 끊임없는 고통속에 갇혀 안타깝게 스스로 생을 포기하는 피해자의 사례들도 목격되었다.

 

이번 사건도 그와 다르지 않다. 운영자와 참여자, 외부에서 이를 공유하며 돈벌이와 유희수단으로 즐기는 이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만이 디지털성범죄를 뿌리 뽑을 수 있다. 지금은 사라진 불법사이트소라넷이 텔레그램에서 n번방박사방 등으로 재탄생하듯 법을 비웃으며 또 다른 모방범죄를 꿈꾸는 이들에게 경종을 울려야한다.

 

 

 

 

2020. 3. 25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외부 필자의 기고는 <더뉴스코리아>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기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성영, 통합당 대구시당 공동 선대위원장 “홍준표 정조준 하겠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