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윤장현....조주빈 '악마의 덫'에 돈 뜯겼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0:05]

손석희·윤장현....조주빈 '악마의 덫'에 돈 뜯겼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3/26 [10:05]

 

▲ 손석희·윤장현....조주빈 '악마의 덫'에 돈 뜯겼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텔레그램을 통해 박사방을 운영하면서 미성년자와 다수 여성을 대상으로 성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주빈(25)씨가 평소에도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유력 정치인·연예인 등과 친분이나 인맥이 있다고 과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씨는 청부를 받은 흥신소 사장이다’, ‘방송 출연으로 억울함을 풀게 해주겠다는 등의 수법으로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 시장을 속여 1000여만원수천만원대 돈을 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씨는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한다고 심경을 밝혔지만, 구체적인 혐의를 묻는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25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 손석희·윤장현....조주빈 '악마의 덫'에 돈 뜯겼다  © 더뉴스코리아

 

조씨는 이날 성착취 영상 유포 혐의 인정하느냐’, ‘미성년자 피해자가 많은데 죄책감 느끼지 않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경찰은 조씨가 윤장현 전 시장에게는 억울함을 해명할 기회를 주겠다며 방송 출연을 대가로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기자는 지난해 12정치인의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접근한 조씨에게 속아 약 1500만원을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손 사장은 1000만원대, 윤 전 시장은 수천만원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속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