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전령, 벚꽃으로 북천을 수놓다

북천변 5㎞ 구간에 벚꽃 활짝 피어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12:02]

봄의 전령, 벚꽃으로 북천을 수놓다

북천변 5㎞ 구간에 벚꽃 활짝 피어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4/01 [12:02]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상주시 북천변 등 시가지 일원에 봄을 알리는 벚꽃이 만개했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시민들을 위로하듯 화사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북천변 왕벚나무는 상주시의 명물로 꼽힌다. 1998년부터 심은 벚나무가 연원동에서 복룡동 국민체육센터까지 북천을 따라 5km에 걸쳐 늘어서 있다. 특히 북천을 따라 양쪽으로 심어진 벚나무들은 북천의 맑은 물과 어울려 장관을 이룬다. 또 곳곳에 개나리도 활짝 피어 봄의 정취를 물씬 풍기고 있다.

북천 변 쉼터와 산책로․공한지 등에는 지난해 파종한 튤립 3만여본이 꽃망울을 터트릴 준비를 하고 있다.

김상영 산림녹지과장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시민들이 활짝 핀 꽃들을 보면서 답답함과 시름을 잠시나마 잊었으면 한다”며 “다만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만큼 마스크를 끼고 서로 거리를 두는 등 감염 방지를 위한 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땀범벅 된 윤미향 회견 지켜본 이용수 할머니..."줄줄 써가지고 그게 뭔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