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야산 옹벽서 추락 사망....음주 단속 피하려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4/03 [14:24]

20대 야산 옹벽서 추락 사망....음주 단속 피하려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4/03 [14:24]

▲ 20대 야산 옹벽서 추락 사망....음주 단속 피하려다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을 피해 달아나던 20대 운전자가 야산에서 발을 헛디뎌 추락해 숨졌다.

 

3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115분쯤 광주 서구 풍암동 풍암저수지 인근의 도로에서 A(27)씨가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을 피해 차량을 몰고 달아났다.

 

A씨는 단속현장 전방 30m 앞에서 차량을 불법으로 유턴한 뒤 인근 금당산 방면으로 도주했다. 단속경찰관들이 순찰차를 몰고 추적했다.

 

A씨는 금당산 기슭 한 이면도로에 차량을 세웠고, 차량에서 내린 A씨는 중앙선 가드레일을 뛰어넘어 산비탈 옹벽가(높이 9m 추정)를 뛰어가다 발을 헛디뎌 추락했다. 크게 다친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사인전담수사팀에 넘겨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권주자 없다"는 김종인의 생각은?... 홍정욱·윤석열 이름 '솔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