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노모 생매장한 비정한 아들....3일 만에 생환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5/07 [14:19]

70대 노모 생매장한 비정한 아들....3일 만에 생환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5/07 [14:19]

 

▲ 70대 노모 생매장한 비정한 아들....3일 만에 생환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생매장 당했다가 약 3일 만에 기적적으로 되살아난중국의 70대 여성 사연이 알려졌다.

 

중국 현지 언론의 6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에 사는 한 여성은 지난 3, 장애가 있는 시어머니 왕 씨(79)가 외출을 한 뒤 돌아오지 않았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조사 끝에 신고 당사자의 남편이자 실종자의 아들에게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했고, 결국 사건이 발생한 지 약 3일이 지나자 아들은 버려진 무덤에 어머니를 생매장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곧바로 아들이 어머니를 산 채로 묻었다고 언급한 장소로 달려가 큰 소리로 마 씨의 어머니를 부르며 무덤가를 뒤지고 있을 때 어디선가 도와달라고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무덤가를 파보니 생매장 당했던 어머니는 약 72시간 만에 무사히 다시 세상 빛을 볼 수 있었다.

 

경찰 조사 결과 왕 씨의 아들은 사건 발생 당일 이른 새벽, 거동이 불편한 어머니를 미리 봐 둔 버려진 무덤에 데려가 산 채로 묻고 태연하게 돌아왔다.

 

이후 시어머니의 행방을 묻는 아내에게는 친척 집에 보내드렸다고 거짓말을 했고 아내는 의심을 하지 않았다. 친척에게 연락해도 시어머니의 행방을 찾을 수 없자 불안함을 느낀 그녀는 결국 시어머니가 실종됐다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아들 마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하고 범죄 동기를 조사하고 있지만, 아직 명확한 동기는 드러나지 않았다. 현지 의료진과 경찰은 고령인데다 장애가 있는 피해자가 물과 음식 없이 흙 속에서 약 3일을 버틴 것은 기적과 같은 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머리에 바람 들어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