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경욱 "서초을 사전투표지가 왜 분당을에서 발견되나"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5/11 [16:32]

통합당 민경욱 "서초을 사전투표지가 왜 분당을에서 발견되나"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5/11 [16:32]

▲ 통합당 민경욱 "서초을 사전투표지가 왜 분당을에서 발견되나"/사진=연합뉴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4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지지자들과 기자들이 몰려 큰 혼잡을 빚었다.

 

행사에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안상수 의원, 공병호 전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행사 주최 측은 "통합당이 투표에서는 이기고 개표에서는 졌다"고 주장하며 지지자들과 함께 사전투표 폐지 등의 구호를 외쳤다.

 

단상에 오른 민경욱 의원은 "약속드린 세상이 뒤집어질 증거 내놓겠다"면서 "서초을 사전투표지가 분당을 지역에서 발견되었다"며 관련 증거 사진을 공개했다. "투표관리인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가 무더기로 발견됐다"며 이 역시 부정선거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공병호 전 위원장은 "이미 선거가 조작되었다는 것은 검증이 끝났다"면서 "이제 누가 어떤 방법으로 어떤 목표로 조작을 했는지 밝혀내야 하는 단계"라고 주장했다.

 

공 전 위원장은 "재검표하면 상당수 지역에서 승패가 바뀔 것"이라며 "통합당이 35~39석을 되찾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당선인들은 비겁하게 살지 말라"고 했다.

 

이어 인천범시민단체연합 성중경 상임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기독자유당과 기독당의 비례내표 득표는 75만표 였다""이번에는 500만표가 나올줄 알았는데 50만표에 그쳤다. 이런 것들이 다 부정선거 증거"라고 주장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대권주자 없다"는 김종인의 생각은?... 홍정욱·윤석열 이름 '솔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