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스코리아 구독자 익명 기고] 미래통합당 청년위원들은 좌파의 뻔뻔함과 거짓위선을 배워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10:20]

[더뉴스코리아 구독자 익명 기고] 미래통합당 청년위원들은 좌파의 뻔뻔함과 거짓위선을 배워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5/19 [10:20]

통합당 청년위원들 5.18 망언사죄 위해 광주 간다. 비굴하기 짝이 없는 미통당! 조성은 청년선대위원장을 비롯하여 천하람, 김재섭 등 청년위원들 마저! 미통당이 바뀌고 있다는 진심을 전달한다고 간다는 뉴스를 접하며 놀라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법 전문가 황교안 대표는 원래 탄핵을 묻고 가자고 했는데 황 대표의 행동과 결정은 비겁의 극치라 보는 바 그 동안 한국당이 사과당이란 비아냥을 들을 정도로 사과를 다반사로 했지 않나. 그를 본받았는지 이 청년들은 방문 이유가 외연을 확대하는 것이라고 했는데 그 의미는 중도층을 넓히자는 맥락인데 중도가 어디 있나?

 

자유민주주의나 공산주의 중 하나 선택이지 어정쩡한 중도라니? 공산주의에서 본받을 것은 한가지! 똑같이 나눠주는 분배가 아닐까? 분배나 복지는 공짜가 아니라 망국의 포퓰리즘으로 가고 있는데 중도를 얘기하나? 스탠스를 정확히 해야 한다. 5.18은 북한군 증거사진과 함께 많은 문제가 있는 바 이해찬 대표가 5.18 유공자인 것을 비롯. 공무원 시험에 유공자녀에게 5% 가산점을 주는 것은 취준생들에게 얼마나 피눈물 나는 벽인 줄 아는가?

 

5.18 관련해 이종명 의원과 차명진 후보도 같은 맥락인데 토론해 볼 사항인 것을 제명까지 하는가? 뭔 망언인가, 당연한 주장인데

 

청년위원들에게 묻는다. 탄핵 관련 최순실이 태블릿PC를 할 줄 모른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탄핵의 잘못과 요즘 대두되는 부정선거 언급도 안하는 것에 반성은 없고 5.18 망언을 반성하는가?

 

도산 안창호 선생은 조선인의 거짓말에 통탄하여 꿈속에서라도 거짓말을 하지말자고 했는데 문 정부는 거짓말을 밥 먹듯이 하고 있다.

 

청년들은 좌파들의 뻔뻔함과 거짓말을 배울 필요가 있다. 예가 너무 많겠으나 조금만 예를 들어보겠다.

 

<뻔뻔함과 거짓의 예>

 

- 국민이 반대해도 조국을 법무장관에 임명. 전에 많은 장관 동일

- 통진당 해산 혼자 반대한 판사를 기어이 장관급에 발령

- 제주 4.3 사건을 통일혁명운동이다(남로당의 슬로건)

- 한수원 이사회는 경제성도 읽지 않고 원전가동률이 낮아 월성1호를 폐쇄해야한다

- 우리나라 GP4발 맞았는데도 북쪽 폭격을 감싸다가 오발가능성이라고 함

- 코로나 전에 한국 50대 기업매출이 반토막이 났는데도 전적으로 코로나 때문인 것처럼 언급

- 국방장관은 천안함 북한도발을 불미스런 충동이다

- 광우병 촛불 이후 광우병도 안 나타나는데 사과하는 자 있는가?

- 한국 유리한 FTA 극렬히 반대하던 분들 더 많은 조건 주고 재협상한 문대통령 방미 결과 사과한 사람 있는가?

- 드루킹 사건 사과했는가?

- 울산시장 거짓누명 씌워 낙선케한 경찰 황운하(의원 당선)는 사과했는가?

 

청년위원들이 가야할 곳은

1. 부정선거를 적극적으로 외치지 못하는 조중동 썩은 언론사와

2. 부정선거에 입다문 선배의원과 의원당선자와 패배자에게

3. 4.19때 대학생처럼 선봉서지 못하는 현재의 대학으로 가서 탄핵을 바로잡고 부정선거를 다시하여 나라의 정기를 살리자는 외침이 필요하지 않을까

 

청년들은 좌파들의 뻔뻔함과 거짓말을 배우라고 말하기보다 좌파들의 공세에 흔들리지말고 꿋꿋하게 자유민주주의를 올바르게 투쟁하라고 해야 할 것이다.

 

문대통령 말씀으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는데 이와 달리 아들 입시. 사모펀드 등 불법행한 조국은 대통령 말과 달리 공정, 정의와는 반대로 행동했으니 역적인가? 아니면 대통령이 적극 감싸니까 충신인가? 정말 궁금하다.

 

국민 중 한 명 드림

 

 

 

본 기고 글은 더뉴스코리아 언론사로 보내주신 글로 신분, 이름 등을 밝히지 않기를 원해 익명 기고 글로 편집국에서 작성함.

 

 

※외부 필자의 기고는 <더뉴스코리아>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기고/칼럼/사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민주당 정면 비판 나선 금태섭...."이게 과연 정상인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