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주차문제 개선방안 연구회』출범

전은술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22:04]

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주차문제 개선방안 연구회』출범

전은술 기자 | 입력 : 2020/05/22 [22:04]

 

 ▲ 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주차문제 개선방안 연구회』출범    © 전은술 기자


[더뉴스코리아=전은술 기자] 남동구의회 의원연구단체『주차문제 개선방안 연구회』가 지난 20일 본격적인 연구활동을 시작했다.

 

본 연구단체 소속 의원 5명은 남동구청 관계부서 공무원 등 총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동구의회 중회의실에서 첫 간담회를 가졌다. 연구단체의 대표 의원인 조성민 의원이 지역 내 심각한 주차난의 원인과 문제점, 연구회의 활동 방향, 세부일정 등을 참석자들에게 설명하였고, 이어서 해결방안 마련을 위한 토의가 이루어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등록차량 수 대비 공영주차장 부족, 부설주차장 설치 없는 건축허가, 주차장을 집하장으로 사용하는 임의적 용도변경 등이 주차난의 원인으로 지목되었으며, 민간과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형태의 주차장을 상호보완할 수 있는 효율적 운영 방식 마련을 연구목적으로 설정하였다.

 

세부적인 연구내용으로는, 불법주정차가 만연한 이면도로에서의 원활한 교통소통 방안 연구, 전문가 초빙 토론회 개최, 주민 의견 조사, 다른 지역 우수사례 및 실패사례 분석 등이 제시되었으며, 향후 해결방안 마련과 자료집 발간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한편, 남동구의회는 소속 의원들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입법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의원연구단체를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이 중『주차문제 개선방안 연구회』는 남동구의 심각한 주차난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5명의 의원들이 자발적으로 구성한 연구단체이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해찬, 18개 상임위 다 갖겠다....“야당과 협상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