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금강특위, 낙동강 하굿둑 현장방문

수문 시험 개방 결과 등 청취…금강하굿둑 적용 방안 모색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5/29 [16:18]

충남도의회 금강특위, 낙동강 하굿둑 현장방문

수문 시험 개방 결과 등 청취…금강하굿둑 적용 방안 모색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5/29 [16:18]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충남도의회 금강권역의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오인환)는 29일 해수유통에 따른 수질과 생태환경 개선 결과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부산 낙동강 하굿둑을 현장 방문했다.

앞서 부산시와 환경부,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한국수자원공사(K-water) 등 5개 기관은 ‘낙동강 하굿둑 운영개선 및 생태복원 방안 연구용역’의 일환으로 지난해 6월과 9월 수문을 두 차례 시험 개방한 바 있다.

위원들은 이날 낙동강 하굿둑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 부산권지사 회의실에서 관계자로부터 시설과 운영 현황, 개방 결과, 향후 대책 등을 청취하고 금강 하굿둑 접목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또 쓰레기 매립장을 생태공원으로 조성해 운영하는 부산시 낙동강하구에코센터로 자리를 옮겨 시설을 둘러보고 운영 상황을 확인했다.

오인환 위원장(논산1·더불어민주당)은 “낙동강 하굿둑 시범개방 결과를 비롯해 개방 시 주요 쟁점이었던 농어민과 시민단체, 지방자치단체 등 이해당사자의 다양한 의견 수렴과 기수역 복원 범위가 이번 현장방문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방문 결과와 각종 모니터링 자료를 면밀히 분석한 후 전문가 토론회와 주민 간담회를 거쳐 금강하굿둑 개선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머리에 바람 들어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