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텐트 성행위 당사자 “명예훼손 고소”... 더뉴스코리아와 유튜버 등 100여 곳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5:22]

세월호 텐트 성행위 당사자 “명예훼손 고소”... 더뉴스코리아와 유튜버 등 100여 곳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6/04 [15:22]

 

▲ 세월호 텐트 성행위 당사자 “명예훼손 고소”... 더뉴스코리아와 유튜버 등 100여 곳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더뉴스코리아는 세월호 텐트 성행위 당사자 등 3명에게 명예훼손으로 고소되어 지난달 28일 오후 2시 대구 수성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 출석하여 진술한 바가 있다. 고소인 3명은 본지를 포함, 유튜버와 댓글 작성자 등 100여 곳을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8510일에 게재된 뉴스플러스의 해당기사를 본 본지에서는 해당 기사와 2018523일 뉴스플러스의 추가보도에서 더욱 확신을 갖고 본지에서 언론인의 사명감으로 보도하기에 이렀다.

 

뉴스플러스 후속 보도에 의하면 그럼에도 결국 416연대 집행부는 성관계 사태를 덮었다.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들은 계속 농성장을 지켰다. 그리고 팩트TV의 기사도 삭제되었다. 활동가들은 집행부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 100여 명이나 되는 많은 활동가들이 진저리를 치며 떠나갔다고 했다

 

또한 세 사람을 광장에서 쫓아내는 일보다 100여 명을 쫓아내는 일을 선택한 이유가 무얼까. 세 남녀의 불미스러운 일이 단순히 세 사람만의 사생활이 아닌 이유다.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밝히는 활동에 이 사건이 얼마나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지 앞으로 본지가 계속 추적해야 할 부분이다라고 했다.

 

이어 끝으로 본지가 사실 확인을 위해 관련자들과 통화한 내용을 덧붙인다. 먼저 당사자인 여성 C씨와의 통화 내용이다. 잘 알지 못하는 여성에게 대뜸 성관련 문제를 질문하자니 곤혹스러움이 있어 미투와 연관시켜 물었다. "세월호 광장에서 성관련 문제가 있었다고 들었다. 남성 두 명과 함께 한 장소에서 성관계를 맺었다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자의가 아니라 성폭력을 당한 게 아닐까 싶어 질문을 드린다. 혹시 미투 선언을 할 것이 있느냐?"고 했다.

 

C씨는 "미투는 할 것이 없다. 세월호 참사로 가족을 잃은 슬픔을 치유하기 위한 차원에서 스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수차례의 확인 질문에 C씨는 "성적 자기 결정권에 의한 것이었다. 타의는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 세월호 텐트 성행위 당사자 “명예훼손 고소”... 더뉴스코리아와 유튜버 등 100여 곳 / 사진=뉴스데일리베스트  © 더뉴스코리아

 

한편 뉴스데일리베스트에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유튜브 채널을 규제했다고 글을 작성했다. 아래는 뉴스데일리베스트가 작성한 내용 전문이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개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도 규제한다더니 그 경험을 오늘 저희도 했네요.

 

410일자 뉴스가 권리침해(명예훼손) 신고가 접수되었다며 신고자가 '삭제'를 요청한다고 합니다.

 

삭제하기 싫고, 심의가 진행되길 원한다면 게시물의 정당성을 증명할만한 의견이나 입증 자료를 제출해달라는데 이 뜻은 저희가 세월호 유가족이 그 짓거리 한 증거를 제출해야 한다는 뜻인거죠? 그 증거를 저희가 어떻게 구하죠?

 

참고로 영상을 삭제한다면 심의가 진행되지 않고 '각하'로 종결된다고 하네요. 열심히 제작한 뉴스 영상이 탄압에 의해 삭제하게 생겼습니다.

 

앞서 본지 뉴스 하루 전 2020323일 이봉규TV 등 여러 유튜브에서도 세월호 텐트 불륜기사와 내용들이 나왔다.

 

지난 49일 시민단체 자유의 바람, 자유대한호국단과 턴라이트는 세월호 분향소 옆 텐트에서 세월호 유가족들과 여성 자원봉사자간의 부적절행위 사실 관계에 대한 서울시의 확인 촉구 및 관리감독 소홀 규탄 기자회견 후 서울시에 입장표명 요구 서한을 전달한 바가 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머리에 바람 들어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