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 이끌어 갈 로컬크리에이터 140개 과제 선정

지역의 자연과 문화해 새로운 가치 창출하는 로컬 크리에이터 사업화 지원 본격 추진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3:24]

지역경제 이끌어 갈 로컬크리에이터 140개 과제 선정

지역의 자연과 문화해 새로운 가치 창출하는 로컬 크리에이터 사업화 지원 본격 추진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6/04 [13:24]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지역의 가치 제고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의 자연적 특성과 유무형의 문화적 자산을 발굴해 사업화하는 로컬크리에이터 140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라이프스타일은 개인이 지향하는 가치판단을 기초로 이루어지는 가치소비의 경향이 뚜렷해지는 한편 건강식품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가족과 개인 단위의 관광·레저 활동이 증가하는 방향으로 변화되고 있다.

심사과정 시 이러한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와 과제의 다양성을 반영하기 위해 접수과제 3,096건을 분석한 결과 7대 분야로 분류하여 분야별 과제의 혁신성과 사업성은 물론, 개별화·자연친화·개성화에 초점을 맞춰 선정했다.

특히, 창업지원사업 평가에 처음 참여한 방송 전문가들은 지역의 문화, 사회, 산업에 대한 식견을 바탕으로 지역성과 사업성을 겸비한 우수 과제 선정에 크게 기여했다.

이번 선정결과의 특징은 여성과 청년의 비중이 높다는 것이다. 여성과 청년의 비중이 각각 40%와 70.7%로 창업지원사업 평균인 21.7%와 49.2%에 비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나 향후 여성과 청년의 창업 촉진과 경제활동 참여 증진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분야별 선정결과는 지역문화를 재조명해 가치를 창출하는 지역 콘텐츠가 21%로 가장 많았고, 로컬푸드(20%), 지역기반제조(17%), 디지털 문화체험(15%), 거점브랜드(14%), 스마트관광(9%), 자연친화활동(4%) 순으로 나타났다.

민간투자유치를 통해 높은 성장 가능성이 인정된 “투자연계과제” 10개 중 제주의 자연과 특산물을 활용한 과제 4개가 선정됐으며, 서울·경기의 선정과제 3개는 모두 공간재생을 다루고 있다.

주요 분야별 사례를 보면, ’지역콘텐츠‘는 창신동 패션공장과 디자이너 연결 플랫폼, 스토리텔링형 대전 과학기술인 커뮤니티 등 30개 과제가, 로컬푸드는 울산미역 생태체험, 고흥나물피클 등 28개 과제가 선정됐다.

지역기반제조업에는 순천만 갈대 착화제, 부산 사투리 화장품 등 24개 과제가, 거점브랜드는 제주 해녀의 부엌, 장성의 고산서원 등 19개 과제가 선정됐다.

디지털문화체험은 나로호 우주센터의 유아전용 콘텐츠, 충남 농축산물 라이브 V커머스 등 21개 과제가 선정됐으며, 스마트관광의 서울의 공포체험, 광주 맛집 온라인플랫폼 등 13개 과제와 두물머리 생태 활동과 낙동강 농촌 체험 등 5개의 자연친화활동이 선정됐다.

지역특구를 통한 규제특례 발굴·적용 등이 가능한 과제는 4개(장생포 고래, 고흥 우주, 의성 마늘, 울주 한우)가 선정됐는데, 향후에는 사업화 성공 가능성 제고를 위해 지역특구 연계 종합지원 트랙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 사업에 선정된 로컬크리에이터는 사업화 자금을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이들을 격려하기 위한 “로컬크리에이터 출범식”을 오는 6월 22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지역경제 전문가인 연세대 박민아 교수는 “이번 로컬크리에이터 선정을 통해 우리나라 곳곳에 숨어 있는 아름다운 자연과 찬란한 문화를 찾아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만들어 내는 젊은 창업가를 통해 지역의 새로운 가치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중기부는 관계자는 “창의성을 바탕으로 지역의 특성과 가치를 사업화로 연결하는 로컬크리에이터는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를 기회로 국내 관광 증진과 내수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하면서, “지원규모 확대 뿐 아니라, 벤처투자 확대, AI·데이터 멘토링, 온라인 플랫폼 연계 등 내실 있는 지원을 강화 하겠다”고 밝혔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박원순 前비서 고소 "성추행 하고 사진을 보냈어요"...‘공소권 없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