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부정선거 주장' 시민단체....선관위 상임위원 등 고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06 [10:31]

'총선 부정선거 주장' 시민단체....선관위 상임위원 등 고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6/06 [10:31]

 

▲ '총선 부정선거 주장' 시민단체....선관위 상임위원 등 고발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시민단체 4·15부정선거진실규명연대와 4·15부정선거진상규명을위한변호사연대는 4일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고발 대상에는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과 나성하 부천시 선관위 사무국장 등이 포함됐다.

 

▲ '총선 부정선거 주장' 시민단체....선관위 상임위원 등 고발 / 사진=가세연  © 더뉴스코리아

 

4·15부정선거진실규명연대는 민경욱 전 통합당 의원과 석동현 변호사가 대표를 맡고 있다.

 

이들은 "부천시을 4·15 총선 선거구에서 410일부터 11일까지 관내 사전투표 시간이 1표당 4.7, 관외 사전투표는 3.54초를 기록했는데 이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투표수"라며 "선관위가 사전투표 인원을 부풀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머리에 바람 들어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