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이 점찍은 이경전 교수 “차명진 ‘세월호 텐트’ 막말 아냐”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11 [12:41]

김종인이 점찍은 이경전 교수 “차명진 ‘세월호 텐트’ 막말 아냐”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6/11 [12:41]

 

▲ 김종인이 점찍은 이경전 교수 “차명진 ‘세월호 텐트’ 막말 아냐” / 사진=이경전 교수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이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직접 점찍은 이경전 경희대 경영학과 교수가
21대 총선 당시 논란이 된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발언에 대해 막말이 아니다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교수는 지난 4월 페이스북에 차 전 의원이 후보자 토론회에서 언급한 세월호 ○○○기사를 공유하며 세월호 막말을 한 것이 문제라고 한다면, 그 막말이 무엇에 관한 것이었는가를 아는 것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세월호 유가족 텐트 속 ○○○를 몰랐던 국민들이 오히려 차명진이 막말을 한 게 아니라는 것을 조금씩 알아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김종인이 점찍은 이경전 교수 “차명진 ‘세월호 텐트’ 막말 아냐” / 사진=이경전 교수 페이스북 캡쳐  © 더뉴스코리아

 

그는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세월호 유가족 텐트 ○○○ 사건은 분노해야 할 일이지 조롱해야 할 일이 아니다. 어떻게 아이들이 죽은 것을 추모하고 투쟁한다는 자리에서 ○○○를 하고 그러느냐"고까지 했다.

 

당시는 김 위원장이 차 전 의원 등 후보들의 잇따른 막말 논란에 공식 사과를 했던 시기다. 게시글은 이날 이 교수가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에 내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

 

▲ 김종인이 점찍은 이경전 교수 “차명진 ‘세월호 텐트’ 막말 아냐” / 사진=이경전 교수 페이스북 캡쳐  © 더뉴스코리아

 

이 교수는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 패륜 행동을 한 것은 저쪽 세월호 유가족 일부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양쪽 다 꾸짖은 것이다. 차명진의 잘못도 꾸짖고 그것을 막말로 몰아가는 것도 꾸짖는 것이다. 나는 지금도 그게 왜 막말인지 모르겠다. (○○○) 있었던 일이고, 틀린 말이 아니잖나라고 해명했다.

 

  ▲ 김종인이 점찍은 이경전 교수 “차명진 ‘세월호 텐트’ 막말 아냐” / 사진=이경전 교수 페이스북 캡쳐   © 더뉴스코리아

 

그는 발언의 파장과 관해서는 상황을 보자. 아직 여연 원장직을 결정도 안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교수는 카이스트 박사 출신으로, 국제인공지능학회(AAAI)에서 혁신적 인공지능 응용상등을 세 차례 수상한 AI 전문가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머리에 바람 들어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