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삼성 부회장 불기소' 권고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6/27 [16:50]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삼성 부회장 불기소' 권고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6/27 [16:50]

▲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삼성 부회장 불기소' 권고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기소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열린 수사심의위원회 결과가 나왔다.

 

26일 밤, 9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수사심의위원회 결론이 발표됐다. 심의위원들은 최종적으로 불법 승계 의혹 사건을 재판에 넘겨 혐의를 따져 볼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비공개 진행이 원칙인만큼 구체적으로 몇 대 몇으로 불기소 의견이 결정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삼성 측은 줄곧 합병 과정에 불법은 없었으며, 분식회계 의혹도 외국 법을 따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합병 문제에 대해 앞서 민사재판에서 무혐의가 나온 점 등을 강조해 심의위원들을 설득하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수사팀 입장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기소를 강행할 지 결정하는데 고민할것이며, 심의위원들을 상대로 혐의를 입증하는데 실패한 만큼, 재판에 가더라도 판사들을 설득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심의위 결론은 어디까지나 권고 사항인만큼 수사팀은 이를 고려해 이재용 부회장 기소 여부 등을 최종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박원순 前비서 고소 "성추행 하고 사진을 보냈어요"...‘공소권 없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