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07:29]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7/10 [07:29]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실종됐던 박원순(64) 서울시장이 10일 북악산 일대에서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530분쯤부터 수색에 나선지 7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0시쯤 서울 종로구 삼청동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을 발견했다.

 

박 시장 딸은 전날 오후 오후 517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112로 신고했다.

 

이에 경찰과 소방당국은 경찰관과 소방관 770여명과 야간열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 수색견 9마리를 투입해 대대적인 수색활동을 벌였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 더뉴스코리아


한편 박 시장은 최근 성추행 관련 의혹으로 형사 고소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

 

고소인은 박 시장의 전직 비서로, 변호사와 함께 전날 서울경찰청을 찾아 직접 고소장을 제출하고 이날 새벽까지 조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인은 2017년 비서로 일하면서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의 사망으로 서울시정은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내년 47일 실시된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윤희숙 극찬 “보수 업그레이드”....주호영은 점수 까먹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