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前비서 고소 "성추행 하고 사진을 보냈어요"...‘공소권 없음’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08:12]

박원순 前비서 고소 "성추행 하고 사진을 보냈어요"...‘공소권 없음’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7/10 [08:12]

▲ 박원순 前비서 고소 "성추행 하고 사진을 보냈어요"...‘공소권 없음’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지난 8일 박 시장이 전직 비서를 성추행했다는 이른바 미투 의혹으로 경찰에 형사 고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청 비서실 직원 A씨는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성추행 등 혐의로 박 시장을 고소했다. A씨는 비서 일을 시작한 이후로 박 시장의 성추행이 이어져 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SBS지난 2017년부터 박 시장 비서로 일하던 A씨가 변호사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았고, 곧바로 오늘 새벽까지 고소인 조사가 진행됐다고 했다. A씨는 박 시장과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출한 걸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신체 접촉 외에 텔레그램 메시지 등을 통해 개인적인 사진을 수차례 보내왔다고 A씨는 진술했다고 SBS는 전했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게 해당 사안을 긴급 보고했다고 한다.

 

경찰은 A씨 조사 이후 참고인들을 더 조사하고 박 시장을 소환할 방침이었던 것이었다. 다만, 박 시장이 자신의 피소 사실을 알게 됐는지 등 고소 사건과 실종 간의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 박원순 前비서 고소 "성추행 하고 사진을 보냈어요"...‘공소권 없음’  © 더뉴스코리아


전날
(9)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수색 중인 경찰에 의해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실종 7시간만에 숨진채로 발견됐다.

 

전직 서울시 직원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박원순 시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되면서 관련 경찰수사도 종결된다.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해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될 전망이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중권, 윤희숙 극찬 “보수 업그레이드”....주호영은 점수 까먹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