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시장비 7번 포착하고도 깜깜"....해병2사단장 보직 해임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8/01 [12:01]

"감시장비 7번 포착하고도 깜깜"....해병2사단장 보직 해임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8/01 [12:01]

 

▲ "감시장비 7번 포착하고도 깜깜"....해병2사단장 보직 해임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탈북민 김 모씨가 북한으로 넘어간 과정을 조사해보니
, 우리 군 경계의 허점이 여기저기서 드러났다.

 

군은 철책 아래 배수구가 취약하다는 걸 알면서도 10년 가까이 방치했고, 김씨가 헤엄쳐 북한 땅을 밟기까지 감시 장비에 7차례나 포착됐지만 이상 징후를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

 

탈북민 김 모씨가 군 감시장비에 처음 포착된 건 지난 18일 새벽 218. 택시를 타고온 김씨는 연미정 배수구 근처에서 내렸다.

 

인근 소초 경계병이 택시의 불빛을 봤지만 늦게 귀가하는 주민일거라 짐작하고 아무런 제지도 하지 않았다.

 

연미정 바로 옆 배수구로 들어간 김씨는 새벽 246분 한강에 입수해 4시 황해도 개풍군 탄포에 도착하기까지 1시간 15분을 헤엄쳐 갔다.

 

▲ "감시장비 7번 포착하고도 깜깜"....해병2사단장 보직 해임  © 더뉴스코리아

 

그동안 김씨는 7번이나 군 감시장비에 포착됐다. 이중 5번은 감시카메라에, 북한 땅에 오른 뒤에는 북쪽을 향해 있는 군 열상감시장비에 두번 잡혔다.

 

감시카메라는 주변 부유물들과 뒤섞여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웠고, 열화상 카메라에 잡힌 김씨는 북한 주민으로 판단했다는게 군 당국의 해명이다.

 

김씨가 빠져나간 배수로에는 14개의 차단봉이 설치되어 있었지만 낡고 녹이 슬면서 사람이 충분히 드나들 수 있을 정도로 벌어져 있었다.

 

합참은 경계 실패 책임을 물어 해병 2사단장을 보직해임하고 해병대사령관과 수도군단장에게 엄중 경고하는 등 관련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인물포커스] 문찬석 광주지검장 “옹졸하고 무능한 그릇된 용인술”....秋 책임져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