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이젠 정경심 놔주자”....김근식 “누가 잡았어?”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9/19 [12:11]

정청래 “이젠 정경심 놔주자”....김근식 “누가 잡았어?”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9/19 [12:11]

 

▲ 정청래 “이젠 정경심 놔주자”....김근식 “누가 잡았어?”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이제 그만 제발 좀 정경심 교수를 놓아주자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이미 정 교수는 자유롭게 재판받고 있다고 비꼬왔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전날 재판 중 쓰러져 119에 실려 간 기사를 페이스북에 링크하며 정말 해도해도 너무한다. 한 사람이 천하고 우주라 했다. 이 세상에서 사람의 생명만큼 소중한 것이 있을까?”라고 적었다.

 

그는 정 교수 한 사람이 견디고 버틸 무게를 초과한지 오래다. 이제 그만! 제발 좀 그를 놓아주자재판을 안 받게 해달라는 것이 아니다. 그가 평화롭게 재판에 임하도록 언론의 공격을 잠시 멈춰달라는 것이다고 했다.

 

▲ 정청래 “이젠 정경심 놔주자”....김근식 “누가 잡았어?”  © 더뉴스코리아

 

그러자 김근식 교수는 누가 정경심 교수를 잡았나? 누가 정 교수를 잡아넣었나?”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반문했다.

 

그는 검찰수사도 특혜 비공개 출두하고 아프다고 수사받다가 그만두고, 재판도 증언거부와 답변 거부로 피고인의 권리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재판 도중 아프다고 나가겠다고 해서 퇴정 허락해 주는 경우가 일반인에게는 가능하겠나?”라고 거듭 물었다.

 

이어 재판받는 피고인의 심신이 힘든 건 당연하다. 특히 사실조차 부인하고 일체 증언과 답변을 거부하는 재판전략을 고수하느라 더욱 힘들 것이다. 그건 전적으로 정교수 스스로 선택한 것이다. 누가 잡고 있는 게 아니다. 이미 정교수는 자유롭게 재판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