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에게 “XX 하세요” 댓글 단 민경욱....“하고 싶은 말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12:52]

하태경에게 “XX 하세요” 댓글 단 민경욱....“하고 싶은 말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0/12 [12:52]

 

▲ 하태경에게 “XX 하세요” 댓글 단 민경욱....“하고 싶은 말은”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민경욱 전 통합당 의원은 자신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에게 욕설을 한 것 같다는 일부 추측에 대해 문해력이 너무 없다며 어이없어 했다
.

 

하 의원은 10'연평도 공무원 피격사건 추모 손글씨 릴레이'의 하나로 "보고를 받고도 그를 구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라는 지시를 왜 대통령님은 안하셨나요?"라는 글을 직접 쓴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했다.

 

이에 민 전 의원은 "XX을 하세요"라는 짧은 댓글을 달았다.

 

이를 놓고 일부에서 'XX가 욕설로 추정된다'는 추측을 내 놓았다.

 

부정선거 규탄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민 전 의원은 11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하태경에게 내가 욕설을 했다고?"라며 한참 잘못된 해석이라고 반박했다.

 

민 전 의원은 "처음부터 'XX을 하세요' 라고 썼다"면서 흔히 욕설을 순화하는 'XX'XX와는 전혀 관계없음을 지적했다.

 

이어 그는 "부정선거가 아니라고 악다구니를 쓰면서 말도 통하지 않는 대통령''께 굽신대는 하태경에게 다음과 같은 말을 해야 되겠다는 급한 생각에 답글을 달려고 했던 것"이라고 했다.

 

XX엔 부정선거 규명 운동에 "동참을 하세요"의 동참, "(뻘짓) 중단을 하세요"의 중단을 비롯해 '복창', '입원', '탈당', '다짐', '전향' '침묵' 등 다양한 말을 집어넣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