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조회수 올리게 레깅스 입고 춤춰라’ 요구, 정신나간 문체부 공무원 결국 ‘해임’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1:38]

'틱톡 조회수 올리게 레깅스 입고 춤춰라’ 요구, 정신나간 문체부 공무원 결국 ‘해임’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0/13 [11:38]

▲ '틱톡 조회수 올리게 레깅스 입고 춤춰라’ 요구, 정신나간 문체부 공무원 결국 ‘해임’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미투 운동이 계속되면서 주무부처 중 하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성범죄 근절대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는 가운데, 정작 문체부 소속 공무원들이 성희롱과 성추행을 벌이는가 하면, 불법 촬영한 영상을 음란물 사이트에 올린 것으로 드러나 성기강 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대구 북구을, 문화체육관광위)에게 제출한 징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이후 최근 3년간 문체부 소속 공무원 35명이 각종 비위로 징계처분을 받았고, 이 중 23%에 해당하는 8건이 성추행 등 각종 성범죄를 저질러 징계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월, 문체부 산하 한국정책방송원 KTV에서 방송무대를 담당하는 40대 직원 A씨는 대학생이던 프리랜서 직원 B씨에게 ‘틱톡 조회수를 올려보자’며 신체가 들어나는 레깅스를 입고 춤출 것을 요구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A씨는 회식 중 B씨에게 “남자친구가 어디가 좋냐”는 노골적인 질문을 해 “성희롱 아니냐” 는 B씨의 반발을 샀지만 “진짜 좋아한다, 한번 안아보자”며 성희롱을 멈추지 않았다.

 

A씨는 또 다른 20대 프리랜서 PD에게도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일삼았고, 남자 직원에게는 무면허 음주운전까지 강요했던 걸로 드러났다.

 

A씨는 징계에 회부되자 진술서를 잘 써달라며 피해자들을 종용했지만 결국 지난 6월 해임됐다.

 

이에 앞서 국립제주박물관 직원은 동료의 신체를 불법촬영하고 음란물 사이트에 업로드를 해 해임됐고, 국립중앙박물관 직원은 순찰중 여성 관람객을 성희롱해 감봉 1개월에 처해졌다.

 

문화예술계 미투 이후 문체부는 성불평등 구조 개선과 체육계 성폭력 예방을 위한 스포츠윤리센터도 설립했지만, 정작 문체부 관련 공무원들이 성범죄를 저지른 것이다.

 

김승수 의원은 “성범죄 근절을 위해서 당사자 엄벌은 물론이고 문체부 차원에서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연번

처분당시

성명

징계처분

처분일자

징계사유

소속

직급

1

국립공주박물관

행정사무관

OOO

정직1

2018.05.09

위증교사, 성희롱

전매제한 분양가 상한제 적용주택의 전매로

재판 중 허위증언 교사, 타 기관 이성 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신체접촉

2

국립제주박물관

한시임기제

OOO

해임

2018.06.22

성희롱, 불법촬영 등

기관 이성직원 신체 불법촬영, 음란물

공용서버 업로드, 이성직원 성희롱

3

문화체육관광부

일반직고위공무원

OOO

정직1

2018.10.15

성추행 및 성희롱, 복무위반

출장 시 동행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 및 신체접촉

4

국립중앙박물관

한시임기제

OOO

감봉1

2019.01.17

여성 관람객 성희롱

기관 순찰 도중 여성 관람객에게

성희롱

5

한국예술종합학교

방호주사보

OOO

정직1

2019.08.05

품위유지 위반(성희롱 등)

소속 기관의 이성 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 및 신체접촉

6

국립중앙박물관

전기운영주사보

OOO

정직1

2020.02.24

성희롱 등

소속 동성 팀원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

및 신체접촉

7

국립부산국악원

학예연구사

OOO

강등

2020.05.04

강제추행

소속 기관의 이성 직원에 대한 강제추행

8

한국정책방송원

방송무대주사

OOO

해임

2020.06.30

성희롱-갑질-폭행 등

소속 이성 팀원에 대한 부적절한

질의 및 신체접촉, 무면허운전

강요, 업무위탁 계약업무 부적정 등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