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전북연구원과 정책간담회 개최

황숙주 순창군수를 비롯해 김선기 전북연구원장 참석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2:44]

순창군, 전북연구원과 정책간담회 개최

황숙주 순창군수를 비롯해 김선기 전북연구원장 참석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10/15 [12:44]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순창군과 전북연구원은 지난 14일 순창군 건강장수연구소 세미나실에서 황숙주 군수를 비롯 김선기 전북연구원장 및 연구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한국판 뉴딜사업 및 전북형 뉴딜사업 발굴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순창의 미래발전 정책에 반영하고자 개최됐다. 뉴딜사업에 대한 순창군의 접근방법과 순창군의 강점을 기반으로 접목할 수 있는 뉴딜사업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가 이뤄졌다.

주요내용으로는 치유‧휴양의 메카로 떠오르는 ‘쉴랜드’를 활용한 생태백신(자연치유)연구, 바이오 발전단지 조성을 통한 탈탄소 에너지 자립화, 재난‧환경 대응 지역주민 맞춤형 그린 리모델링 등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또한 유기농산업 복합서비스 지원단지를 기반으로 한 농‧생명 산업의 미래화, 순창군의 강점인 미생물을 활용한 그린바이오 산업 등 순창군에 접목할 수 있는 뉴딜사업 전반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김선기 전북연구원장은 “이번 정책간담회는 양 기관이 지속적인 협조와 교류를 통해 모두가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순창군에서 추진하는 순창형 뉴딜사업 등 정책 사업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정책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사업에 우리군 접목방향을 모색하고 군민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해 군정현안해결에 대한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며, “발굴한 정책이 실현될 수 있도록 각계각층의 여론을 수렴하고 전문가들의 고견을 참고해 ‘군민 모두가 행복한 참좋은 순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