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동구, 깨진 도자기 활용 ‘업사이클링 관광홍보물’ 제작

관광두레 주민사업체와 상생 협력으로 친환경 관광문화 선도

강문형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20:24]

대구시 동구, 깨진 도자기 활용 ‘업사이클링 관광홍보물’ 제작

관광두레 주민사업체와 상생 협력으로 친환경 관광문화 선도

강문형 기자 | 입력 : 2020/10/16 [20:24]

[더뉴스코리아=강문형 기자] 대구시 동구청이 독특한 관광홍보물로 관심을 끌고 있다.

깨진 도자기를 활용하여 동구의 상징 팔공산과 갓바위 그리고 금호강을 형상화한 명함꽂이를 만든 것이다. 제작은 동구의 관광두레 주민사업체 중 하나인 ‘담담한 도자기 담을’에서 맡았다.

‘담담한 도자기 담을’은 호텔이나 가정에서 사용하다 깨진 접시와 그릇으로 업사이클링 하는 전국에서 유일한 업체다. 지난 3월에는 깨진 도자기를 활용하여 마스크걸이 200여개를 제작해 코로나19로 고생하는 관내 공적 마스크 판매 약국의 약사들에게 무료로 전달하는 나눔을 실천하기도 하였다.

‘담담한 도자기 담을’ 도희정 대표는 “업사이클링 도자기가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져 깨진 도자기에 대한 선입견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도자기 제작 정규 수업과 업사이클링 원데이클래스 등 지역 주민들 및 관광객들에게 추억을 쌓을 수 있는 특별한 공방 체험을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배기철 동구청장은 “도자기 업사이클링이라는 동구만의 이색적인 관광홍보물 제작으로 친환경 관광문화를 선도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를 계기로 관광두레가 더욱 활성화되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 동력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