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옥중 추가 폭로’.... “여야에 억대 로비, 검사도 1천만원 술접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0/17 [11:37]

‘김봉현 옥중 추가 폭로’.... “여야에 억대 로비, 검사도 1천만원 술접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0/17 [11:37]

 

▲ ‘김봉현 옥중 추가 폭로’.... “여야에 억대 로비, 검사도 1천만원 술접대”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김 전 회장은 변호인을 통한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16옥중 입장문을 통해 여권. 야권 인사에게도 로비를 벌였으며 현직 검사에게도 접대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또 검찰이 원하는 결론에 맞춰 수사했고 전관 변호사를 통해 특정 정치인이 사건에 관련이 있다는 진술을 하라는 협박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협조하지 않으면 공소 금액을 키워서 중형을 구형하겠다는 협박도 있었다고 했다.

 

그는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은 수사팀에 참가했다올해 5월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검에 도착해보니 접대 자리에 있던 검사가 수사 책임자였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전관인 A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안철수 “국민 돈 갈취한 쥐새끼 색출해야...라임·옵티머스 관련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