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메가시티’ 추진

지역 현안 협력 강화 논의…분권형 국가균형발전 선도 ‘합심’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8:22]

충청남도,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메가시티’ 추진

지역 현안 협력 강화 논의…분권형 국가균형발전 선도 ‘합심’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1/20 [18:22]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충청남도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공동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충청권행정협의회는 2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제29회 협의회를 열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 합의문’ 등을 채택했다.

충청권행정협의회는 충청권 4개 시·도 시장·도지사로 구성된 행정 협의체로, 이날 회의에는 양 지사와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4개 시·도의 시장·도지사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추진 합의문을 통해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국가 불균형 문제를 함께 풀기 위해 ‘지역의 성장이 곧 국가의 성장’이라는 패러다임의 전환을 주도하고, 분권형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이어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을 구성해 수도권 일극화에 대응하고, 규모의 경제를 통한 세계적 경쟁력 제고 및 환황해권 번영 등 동반 성장을 유도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을 추진하기 위해 충청지역이 하나의 생활권·경제권으로 형성될 수 있도록 사회·문화·경제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4개 시·도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세부 전략 수립 연구용역을 공동 수행해 지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한 혁신도시 및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광역철도망(일반철도 포함) 및 충청산업문화철도 건설, 초광역 자율주행자동차 특구 조성 및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등도 적극 협력한다.

이와 관련해 이날 협의회에서는 중부권 실리콘밸리 조성사업과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사업의 성공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도 각각 체결했다.

또 수도권(경부선)과 충북·세종·대전을 연결하는 광역철도망 구축사업과 보령부터 부여, 청양, 세종을 거쳐 조치원까지 이어지는 100.7㎞ 길이의 단선전철 길을 내는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건설 사업에도 뜻을 같이했다.

현재 도에서는 충청산업문화철도 건설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에 반영해 줄 것을 국토부에 건의한 상황이다.

이와 함께 4개 시·도 시장·도지사는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충청 내륙권 도시여행 광역 관광 개발 사업에 대한 충청권 공동 건의문도 채택했다.

4개 시·도는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충청권 공동 건의문을 통해 “KBS는 지역별 차별 없는 방송 환경을 마련해 모든 국민에게 공평한 방송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도민의 방송 주권을 확립하고, 재난·재해 시 도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에 공동 협력할 것”이라며 정부, 국회, KBS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충청권 4개 시·도의 상생 협력은 지역과 국가 발전을 위해 양보할 수 없는 가치”라며 “지난 10월 29일 충남과 대전의 혁신도시가 확정·고시된 일은 충청권의 단합된 힘과 역량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충청인의 단합된 노력을 강조하면서 “지역균형 뉴딜사업,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메가시티’에 대한 공동 노력과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양 지사는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에 대한 관심과 성원을 당부하고, “행정의 영역에서, 또 정부의 위치에서 충청권의 역량을 모아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김인호 달서구의원 사실상 출당 조치....'성희롱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