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유족, 우리 모두 “얘기해요. 기억해요. 함께해요”

자살 유족 권익 옹호와 사회적 인식개선 홍보(캠페인) ‘얘기함’ 공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8:50]

자살 유족, 우리 모두 “얘기해요. 기억해요. 함께해요”

자살 유족 권익 옹호와 사회적 인식개선 홍보(캠페인) ‘얘기함’ 공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1/20 [18:50]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보건복지부와 중앙심리부검센터(센터장 전홍진)는 ‘세계 자살 유족의 날’을 맞아 11월 20일, 오후 4시 온라인 생중계(드림씨어터 스튜디오, 서울시 강남구 소재)로「2020년 세계 자살 유족의 날 기념행사 보이는 라디오‘얘기함(얘기해요. 기억해요. 함께해요)을 만나다’」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세계 자살 유족의 날’은 자살로 인해 상처받은 유족들이 치유와 위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건강한 애도를 하기 위한 날로써,처음에는 부친을 자살로 잃은 미국의 해리 리드 상원의원 발의로 지정되었으며, 1999년부터 전 세계적으로 매년 추수감사절 전주 토요일에 기리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심리부검센터는 올해로 네 번째 ‘세계 자살 유족의 날 기념행사’를 진행하였다.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유튜브 채널(얘.기.함.)을 통해 보이는 라디오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기념식에서는 자살 유족 인식개선 홍보(캠페인) ‘얘기함’을 공개하였다.

‘얘기함’은 “얘기해요. 기억해요. 함께해요”라는 의미로 사회적 인식과 편견으로 인해 일상생활과 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이 있는 자살 유족에 대한 인식개선과 권익 옹호를 위한 홍보로,자살 유족이 갑작스러운 사별로 인한 고통과 삶의 어려움을 혼자 참고 이겨내는 것이 아니라, 상담 등 도움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이용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참고로, 미국에서는 자살예방재단 주관으로 ‘어둠 밖으로(Out of the Darkness)’ 표어 아래 걷기대회(밤길 걷기, 캠퍼스 걷기) 활동을 펼치고 있고, 호주는 ‘우울을 넘어(Beyond Blue’)라는 표어를 통해 우울증 극복에 대한 인식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심리부검센터는 정신건강복지센터 또는 자살예방센터에 ‘자살 유족 지원기관 인증 현판’을 배포해, 자살 유족이라면 누구나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올해는 자살 유족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유족에게 ‘위로가 되었던 경험과 상처가 되었던 경험’을 주제로 수필 공모전(’20.8.1.~9.6.)을 개최하였다.

출품작 중 대상(보건복지부 장관상) “눈물 먹고 피운 토란 꽃”을 포함한 총 14편의 작품이 선정되었으며, 수상작과 가작 5편을 모아 12월 중 수필집으로 발간할 예정이다.

수상작은 영상 글판으로 제작해 기념식 현장에 전시하였고, 수상자 인터뷰와 낭독회도 진행하였다.

한편,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이번 행사를 알리고 많은 국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족에게 위로가 되는 말’ 선정과 ‘세계 자살 유족의 날 보이는 라디오 기념행사’ 홍보 등 다양한 사전기획행사(이벤트)가 진행되었다.

스튜디오 현장에서는 자살 유족이 대표로 있는 국악 음반사 소설(小雪)의 악단(밴드) ‘그리고’의 전통음악 공연이 마련되어 참석한 유족과 온라인 참가자들에게 따뜻한 선율을 선사하였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정신건강정책관은 기념사에서 “이번 기념식을 통해 우리 사회가 자살 유족에게 보내는 지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정부는 ‘자살 유족 원스톱 지원사업, 동료지원 활동가 양성 등’ 다양한 유족지원을 통해 자살 유족들이 일상의 삶으로 건강히 복귀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정책적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중앙심리부검센터 전홍진 센터장(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 많은 국민이 자살 유족과 함께하며, 이 자리에서 전해지는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를 통해 우리 사회가 유족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 안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김인호 달서구의원 사실상 출당 조치....'성희롱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