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의 걱정 “동생 조지환 32시간마다 부부관계, 국민 변강쇠”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1/21 [13:19]

조혜련의 걱정 “동생 조지환 32시간마다 부부관계, 국민 변강쇠”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1/21 [13:19]

▲ 조혜련의 걱정 “동생 조지환 32시간마다 부부관계, 국민 변강쇠” / 사진=MBN '알약방'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지난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알약방'에는 조혜련, 조지환 남매가 출연했다.

 

코미디언 조혜련이 '32시간마다 부부관계를 요구한다'고 밝혀 동생 조지환을 걱정했다.

 

동생을 만난 조혜련은 먼저 동생의 체중 등을 체크하면서 동생을 걱정하기 시작했다.

 

겉으로는 건강해 보이는 조혜련이었지만, 그는 "엄마 쪽은 심혈관 질환이 있고, 아버지는 폐가 안 좋으시다. 가족력이 있으면 유전이 된다고 해서 내심 걱정이 되더라"고 고백했다.

 

조혜련과 조지환 남매는 유전자 검사 결과를 듣기 위해 병원을 방문했다. 진단 결과 의사는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도는 양호하다. 하지만 다른 암의 위험도가 높다"고 전했다.

 

조혜련의 경우 췌장암 발생 위험도는 1.71, 폐암은 1.41배 높았다. 조지환은 고환암 발생 위험도가 1.56, 전립선암 발생 위험도가 1.42배 높은 상태였다.

 

조혜련은 조지환의 검사 결과를 듣고 의사에게 "부부관계와 영향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의사는 "그렇지는 않다"고 답했다. 하지만 조혜련은 조지환을 향해 "관계를 자제해야 한다. 부인이 너무 힘들어한다"고 충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혜련은 조지환에게 “32시간마다 부인에게 사랑한다고 표현한다는 이야기가 있던데라면서 "그래도 미운 털까지 박힌 것은 아닌게 부부가 사랑한다는데 뭐라 하겠나, 국민 변강쇠가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앞서 조혜련의 올케인 박혜민은 지난 8월 채널A의 예능 프로그램 '애로부부'에 출연해 큰 화제를 모은 바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김인호 달서구의원 사실상 출당 조치....'성희롱 의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